• 아시아투데이 로고
향군, 군인권센터 현충원 친일군인 이장 주장에 “유감”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7.1℃

베이징 24.3℃

자카르타 28℃

향군, 군인권센터 현충원 친일군인 이장 주장에 “유감”

기사승인 2020. 06. 08.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6.25전쟁서 대한민국 지켜낸 영웅...파묘주장은 명백한 인권침해"
clip20200608155722
대한민국재향군인회는 최근 군인권센터가 “현충원에 안장돼 있는 친일 군인 56명을 이장해야 한다”고 발표한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8일 밝혔다.

향군은 이날 “진정한 군인권센터라면 신성한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고 있는 현역군인과 군을 거쳐 간 예비역 등 모든 군인들이 권리를 침해 받거나 인권을 유린당할 경우 이를 보호해 주는 것이 기본사명이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향군은 군인권센터가 ‘현충원에는 대한민국이 아닌 일본제국의 침략전쟁에서 부역한 군인들이 56명이나 묻혀 시민들의 참배를 받고 있다. 국립묘지법을 개정하여 이들을 현충원에서 이장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이들이 ‘일본제국 부역자’라고 파묘를 주장한 56명은 대부분 일제 강점기 일본군에 복무했던 경력의 창군원로들로서 이들은 해방 후 창군과정에서 대한민국 정부의 엄격한 검증을 거쳐 국가로부터 임용된 인재들”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향군은 “이 들은 창군 2년 만에 김일성의 불법남침으로 시작된 동족상잔의 6·25전쟁에서 풍전등화의 위기에 처한 국가를 낙동강전선에서 지켜내고 한반도 공산화를 막아낸 전쟁 영웅들”이라며 “이 들의 숭고한 희생이 없었다면 오늘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은 존재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향군은 “창군원로들을 친일파로 몰아 현충원에서 파묘하자는 주장은 대한민국 정부가 창군멤버로 임명하여 6·25 전쟁 시 목숨 걸고 나라를 지키고, 김일성의 공산화를 막아낸 공로로 현충원에 안장된 전쟁영웅들을 토사구팽(兎死狗烹)하자는 주장이며 이는 명백한 인권침해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향군은 “인권보호를 생명처럼 여겨야하는 인권단체가 인간의 존엄성을 무시하고 국가를 위해 목숨 바친 전쟁영웅들의 인권을 보호하기는커녕 오히려 인권유린에 앞장서는 저의가 무엇이며 누구를 위한 인권단체인지 국민 앞에 밝혀야 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향군은 “군복무를 통해 오늘의 자랑스런 대한민국을 있게 했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 1300만 재향군인회원은 이에 대해 모욕감과 배신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며 “이번 기회에 군인권센터장은 군복무를 필하고 엄격한 도덕성을 겸비한 인사로 교체하라”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