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연철 “남북관계 방향 잃으려는 상황, 6·15 정신 기억해야”

김연철 “남북관계 방향 잃으려는 상황, 6·15 정신 기억해야”

기사승인 2020. 06. 15. 10: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축사하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15 공동선언 20주년 더불어민주당 기념행사에서 축사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5일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맞아 “6·15 선언은 변함없는 남북관계의 나침반”이라며 “남북관계가 방향을 잃으려 하는 지금, 6·15 정신을 다시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15 공동선언 20주년 더불어민주당 기념행사’ 축사를 통해 “6·15 남북공동선언은 분단사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한 역사적 사건”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평화는 상호 존중과 인정을 통해서만 이룰 수 있다. 평화는 어느 일방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라며 “대화와 협력은 남과 북 쌍방에 도움이 되고 한반도에 사는 모든 사람의 삶을 보다 나은 방향으로 변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6·15 선언 1조는 한반도 문제의 주인이 우리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면서 “우리 스스로의 과감한 결단과 용기 있는 행동을 통해 평화는 만들어지고 지켜질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 장관은 “6·15 정신은 사대가 아니라 자주, 대결이 아니라 평화, 분단이 아니라 통일”이라며 “현재의 위기에서 길을 잃지 않으려면 반드시 이 원칙들을 새겨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