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연안선박 현대화펀드 2호 ‘골드스텔라호’…18일 부산서 인도·명명식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

도쿄 33.3℃

베이징 26.6℃

자카르타 30.2℃

연안선박 현대화펀드 2호 ‘골드스텔라호’…18일 부산서 인도·명명식

기사승인 2020. 06. 17. 11: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골드스텔라호
18일 부산 영도구 대선조선에서 인도·명명식을 갖는 ‘골드스텔라호’ / 제공=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18일 부산 영도구 대선조선에서 연안선박 현대화펀드 2호 지원선박인 ‘골드스텔라호’의 인도·명명식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골드스텔라호는 2014년 세월호 사고 이후 연안여객선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연안선박 현대화펀드’ 지원사업의 두 번째 성과물이다. 해수부는 연안선박 현대화펀드 제2호 지원 대상사업자인 한일고속에 2018년부터 2020년까지 건조금액(550억원)의 42%(231억원)를 융자 지원했다. 선박 건조는 우리나라의 첫 민간 조선소이자 카페리 선박 표준선형 개발에 참여한 대선조선이 맡았다.

골드스텔라호는 여객 정원 948명과 차량 250대를 동시에 실을 수 있는 대형 카페리 여객선이다. 특히 복원성 등에서 국제 수준의 안전성 기준을 충족하는 것은 물론, 높은 파도와 빠른 조류에서도 저항을 최소화할 수 있는 선형이 적용되어 안전하면서도 빠른 항해가 가능하다. 골드스텔라호는 이달 29일 여수항에서 제주항으로 첫 운항을 시작할 예정이다. 앞서 연안선박 현대화펀드 1호선박으로 건조된 실버클라우드호는 2018년 10월부터 완도-제주 항로를 운항 중이다.

김준석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연안선박 현대화펀드의 지원성과가 결실을 맺으면서 업계의 관심과 호응이 뜨겁다”며 “현대화 펀드를 통한 여객선 신조가 지속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펀드 규모를 더욱 확대해 더 많은 연안선박의 신조를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