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학생 10명 중 8명 “남북통일, 필수 아냐·늦춰도 된다”
2020. 07. 1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3.6℃

베이징 25.7℃

자카르타 27.4℃

대학생 10명 중 8명 “남북통일, 필수 아냐·늦춰도 된다”

기사승인 2020. 06. 25. 16: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평온한 6.25 아침<YONHAP NO-3291>
25일 인천 강화군 평화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초소에 북한군 두명이 앉아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연합
6·25전쟁 발발 70주년인 25일 대학생들의 안보·통일의식을 알 수 있는 여론조사가 결과가 나왔다. 대학생 10명 중 8명은 남북통일이 필수사항은 아니거나, 비용을 고려해 늦춰져도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법률소비자연맹(총재 김대인)이 지난 8일부터 17일까지 전국 20여 개 대학교의 학생 753명을 대상으로 통일에 대한 입장을 묻는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통일은 무조건 최우선으로 실현돼야 한다’는 응답은 15.4%(116명)에 그쳤다.

반대로 ‘통일이 반드시 필요한 것 아니다’는 응답은 38.0%(286명), ‘비용이 많이 들면 통일은 늦춰져도 된다’는 응답은 42.7%(322명), 기타의견은 3.3%(25명)였다.

통일이 이뤄진다면 어떤 방식의 통일이 적합한지를 묻는 질문에는 ‘북한을 흡수한 통일이어야 한다’는 응답이 69.0%(490명)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남북한 대등한 입장에서의 통일’(28.3%·213명), ‘북한의 남한 흡수통일’(2.9%·22명)순이다.

대북 경제지원 확대에 대한 찬반을 묻는 질문에는 반대가 75.3%(567명)로 압도적이었다. 찬성 의견은 23.7%(179명)다.

‘주한미군이 철수해도 우리 국방은 걱정이 없을 것이다’라는 문항에는 74.7%(563명)가 “아니다”라고 응답했다. 동의한다는 의견은 28.4%(214명)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