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연금복권720+ 1등 당첨자 “재미로 산 복권이 1등 당첨”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30.8℃

베이징 33.3℃

자카르타 30.4℃

연금복권720+ 1등 당첨자 “재미로 산 복권이 1등 당첨”

기사승인 2020. 07. 02. 2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금복권720+ 1등 당첨자가 당첨 소감을 전했다.

연금복권720+ 7회차 1등에 당첨된 A씨는 지난달 22일 동행복권과의 인터뷰에서 "친한 동생이 복권을 자주 구매해서 저도 재미 삼아 지나가다 판매점이 보이면 잔돈 2000~3000원 정도로 사는 편이다. 연금복권이 바뀐 줄 모른 상태에서 그냥 2장 사봤는데 그중 한 장이 당첨됐다. 보너스라는 게 있는 줄도 몰라서 핸드폰으로 당첨 번호를 확인했을 때 오류가 난 줄 알았다"라며 "예전에 연금복권520을 샀었을 때 2000원 정도 당첨된 게 전부라서 기대가 크지 않아서 많이 놀라진 않은 것 같다. 그래도 앞으로 안정적인 생활을 위해 계획했던 IRP 가입을 할 수 있게 돼서 기분이 좋다. 나만 당첨된 것 같아 친한 동생에게는 약간 미안한 마음이 있다"고 당첨 소감을 전했다.

또 A씨는 '당첨이 되기 위한 본인만의 전략이나 구매 방법이 있냐'라는 질문에 "로또, 스피또, 연금복권을 종류별로 섞어서 5000원 내외로 산다"고 답했다.

한편 연금복권720+ 1등 당첨금은 매월 700만원씩 20년간 연금 형식으로 지급되며 세금을 뗀 실수령액은 546만원 정도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