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송대익 주작 논란에 靑 국민청원까지 등장…“힘든 시기 자영업자에 피해준 송대익 강력 처벌해달라”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30.8℃

베이징 33.3℃

자카르타 30.4℃

송대익 주작 논란에 靑 국민청원까지 등장…“힘든 시기 자영업자에 피해준 송대익 강력 처벌해달라”

기사승인 2020. 07. 02. 20: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주작 논란에 휩싸인 유튜버 송대익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회수를 위해 거짓 상황을 만들어 한 브랜드와 자영업자에게 심각한 피해를 준 유튜버를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130만여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는 지난달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배달 음식을 시켜 먹는 모습을 방송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유튜버는 방송 중 누군가 치킨을 한 입 베어 문 자국이 있다고 하였고, 피자의 양이 6조각이 아닌 4조각이 왔다며 분노했다. 유튜버는 판매업체와 전화 통화하는 모습을 보이며 업체의 뻔뻔함에 시청자들의 분노를 끌어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업체의 사실확인 결과 유튜버의 주장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고,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자 유튜버는 곧바로 해당 영상을 삭제하고 모든 댓글창을 비활성화시켰다"라며 "이 모든 것은 자신의 유튜브 조회수를 올리기 위해 자극적인 콘텐츠를 만들려는 조작된 연출이라는 합리적인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사회 곳곳에서 보이는 불법과 불합리, 불공정들에 우리는 분노하고 변화시키려 안간힘을 쓰지만 이러한 분노를 웃고 떠드는 콘텐츠로 사용하고 자신의 돈벌이로 이용하는 일부 사람들이 있다"라며 "이러한 행위는 사회의 도덕과 윤리체계를 망가뜨리고, 사회 공동체원 사이의 신뢰를 깨 서로 불신하는 사회를 만든다.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거짓된 행위들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해당 청원은 2일 오후 8시 5분 기준 1303명의 동의를 얻었다.

한편 송대익은 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해당 영상은 전적으로 연출된 상황이며 제 영상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해당 브랜드 관계자분들과 점주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사과했다.

송대익은 "해당 브랜드명이 모자이크 처리가 됐으니 문제가 없겠다는 안일한 생각으로 편집 영상을 송출시켰고, 편집자님과 커뮤니케이션이 안 된 상태에서 풀 영상 또한 여과 없이 업로드되어 해당 브랜드에 피해를 끼치는 상황이 됐다"라며 "브랜드 관계자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렸으나, 저로 인해 발생한 피해를 수습하고 계시고, 많은 점주분이 불편해하시는 상황이라서 다시 연락 주신다는 말씀에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변명할 여지 없이 오로지 제 욕심으로 인해서 일어난 일"이라며 "영상 제작에 있어서 좀 더 신중을 가했어야 했는데 가벼운 마음으로 영상을 제작하여 시청자분들께 실망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 항상 이런 어리석은 모습만 보여드려 정말 죄송하다.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