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노총, 4일 여의도 집회 연기…“코로나19 확산 우려”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8℃

도쿄 35.4℃

베이징 26.2℃

자카르타 31.6℃

민주노총, 4일 여의도 집회 연기…“코로나19 확산 우려”

기사승인 2020. 07. 03. 10: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70301000270200014371
여의도공원 일대에서 5만명이 참가하는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 대해 서울시가 지난 2일 ‘집회금지’라는 초강수를 뒀다. 사진은 지난해 8월1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민주노총이 8.15 전국노동자대회를 진행하던 모습. /사진=김현우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4일 여의도공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대규모 집회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2일 중지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전국 노동자대회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민추노총 측은 “최근 전문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유행 가능성에 대해 경고하고 있고 감염병 확산 우려의 시각이 있다는 점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우선해야 한다는 점을 감안했다”고 집회 연기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서울시는 이날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 제49조에 근거해 민주노총에 집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서울시는 “최근 수도권 일대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이 계속되고 있으며, 전국적으로 산발적인 소규모 집단감염과 무증상 감염자가 큰 폭으로 증가해 대규모 집회 개최에 대해 시민의 우려가 높은 상황”이라고 행정명령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특히 이번 민주노총 집회는 전국적으로 조합원 5만명 이상의 대규모 인파가 모여 사실상 방역수칙 준수가 어렵고,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조합원이 각 지역으로 돌아가는 과정에서 전국단위 대규모 지역간 확산을 초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시는 지난달 30일에도 민주노총 측에 집회 취소 요청 공문을 발송하는 등 지속적으로 ‘집회 자제’를 요청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