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AOA 전 멤버 민아, ‘지민’ 실명 언급·상처 가득한 손목 사진 공개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35.2℃

베이징 28.6℃

자카르타 31℃

AOA 전 멤버 민아, ‘지민’ 실명 언급·상처 가득한 손목 사진 공개

기사승인 2020. 07. 03.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080201000246200013881
AOA 전 멤버 민아 /사진=아시아투데이 DB
그룹 AOA 전 멤버 민아(권민아)가 지민의 이름을 실명으로 언급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민아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민이 이날 ‘소설’이라고 언급했다 삭제한 것에 대해 “소설이라기엔 너무 무서운 소설이야. 언니. 흉터치료3~4번 했더니 연해졌어. 근데 언니 기억이 안사라져 매일 매일 미치겠어 지민언니”라고 실명을 언급했다.

이어 민아는 “난 법? 뭐 소송? 돈 없어서 못해 정신적 피해보상? 뭐 다 필요없어 할 생각없고 난 그냥 내가 언니 때문에 망가진 게 너무 너무 억울하고 아파 힘들어. 내가 바라는 건 내 앞에와서 잘못 인정.하고 진심어린 사과 한마디면 그거면 될 것 같아”라며 “나 괴롭힌 언닌 너무 잘 지내고 있잖아. 난 매일이 눈 뜨는게 고통인데 말이야. 근데 집은 먹여 살려야해서 말이지. 인정 좀 하고 사과 좀 해주라. 나도 마음에 응어리진 것 좀 풀자 응?”이라고 글을 올렸다.

asdfasdf
민아가 공개한 손목 사진/사진=민아 SNS
또한 민아는 큰 상처가 남은 자신의 팔목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앞서 민아는 AOA가 활동하던 10년 동안 한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했고, 이 때문에 우울증에 시달렸으며 극단적인 시도까지 했다고 고백했다. 아버지의 병상을 제대로 지켜보지도 못한 이유로도 해당 멤버의 괴롭힘 때문이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멤버가 최근 당한 부친상에서 자신을 만나 ‘미안하다’고 했다고 밝혀 지민이 아니냐는 추측이 일었다. 지민은 지난 4월 부친상을 당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아무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지민 역시 ‘소설’이라는 짤막한 글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가 이내 삭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