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아파트 전세값 53주 연속 상승…강남4구 상승폭 확대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7.4℃

베이징 29℃

자카르타 29.4℃

서울 아파트 전세값 53주 연속 상승…강남4구 상승폭 확대

기사승인 2020. 07. 05. 16: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일대 전경 제공=양천구청
서울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일대 전경. /제공=양천구
서울 아파트 전세값이 53주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5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주 0.14% 대비 축소된 0.12% 상승했다.

시·도별로는 세종(0.81%), 대전(0.31%), 울산(0.31%), 경기(0.20%), 충북(0.15%), 충남(0.14%), 강원(0.12%), 서울(0.10%), 경남(0.08%), 전남(0.07%), 부산(0.04%), 인천(0.02%), 대구(0.02%), 경북(0.02%), 광주(0.01%), 전북(0.01%) 등은 상승했다.

반면, 제주(-0.01%)는 하락했다.

서울은 신축선호와 청약대기·교육제도 개편 등에 따른 전세수요가 꾸준히 나오고 있지만 저금리 장기화에 따른 풍부한 유동성 등으로 상대적 공급부족 현상이 지속되며 53주 연속 상승했다.

강북지역의 경우 마포구(0.17%)는 공덕·아현동 역세권 위주로, 강북구(0.14%)는 미아동 신축 대단지 위주로, 용산구(0.11%)는 이촌·신계동 위주로, 도봉구(0.09%)는 창·방학동 역세권 단지 위주로 오르며 상승폭이 확대됐다.

또한 강남4구의 경우 서초구(0.20%)는 정비사업 이주수요(한신4지구)가 있는 잠원·서초동 위주로, 송파구(0.16%)는 잠실·가락동 구축 위주로, 강남구(0.14%)는 조합원 분양신청요건 강화된 대치동 재건축 위주로, 강동구(0.17%)는 고덕·강일동 신축 수요 등으로 상승폭이 확대되고 있었다.

이와 함께 동작구(0.08%)는 흑석·신대방동 역세권 위주로, 영등포구(0.07%)는 여의도 재건축·당산동 위주로, 구로구(0.07%)는 구로·개봉동 역세권 위주로 상승세를 지속했다.

한편, 인천 서구(0.09%)는 2호선 접근이 용이한 검암·당하·석남동 위주로, 남동구(0.05%)는 정비사업 이주수요와 만수동 저가 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이에 비해 연수구(-0.07%)는 송도동 신규입주 영향 등으로 하락세로 전환됐다. 동구(-0.04%)의 경우 노후단지 위주로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