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통일부장관 내정자 “한미워킹그룹과 한국 역할 구분이 소신”

이인영 통일부장관 내정자 “한미워킹그룹과 한국 역할 구분이 소신”

기사승인 2020. 07. 06. 10: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출근길14
이인영 통일부 장관 내정자가 6일 오전 내정자 신분으로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로 첫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정재훈 기자
통일부 장관 내정자로 첫 출근한 이인영 내정자는 6일 “한미워킹그룹을 통해 할 수 있는 일과 우리 스스로가 할 수 있는 일을 구분해서 해야 한다는 게 소신”이라면서 한미워킹그룹과 한국 정부의 역할을 구분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이 내정자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을 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내정자는 “다시 냉랭해진 관계를 대화로 복원하는 과정에 돌입한 것 같다”면서 “인도적 교류와 협력을 지체 없이 할 수 있는 과정이 됐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통일부 장관으로서의 역할이 제한적인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런 문제가 우리에게 창의적 접근이 필요하게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내정자는 “(북한에 대한) 제재 자체가 목적이 아니고 그것도 하나의 길”이라면서 “궁극적으로 도달하고자 하는 것은 한반도 평화, 남북 관계 진전”이라고 강조했다

이 내정자는 “언젠가는 남북이 평화와 통일로 가는 오작교를 만들기 위해 노둣돌 하나를 착실하게 놓겠다는 마음으로 출발하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이 내정자는 이날 출근 후 인사청문회준비단을 꾸릴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