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제10회 김천전국수영대회 무기한 연기
2020. 08. 1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9.3℃

베이징 26.5℃

자카르타 27.6℃

제10회 김천전국수영대회 무기한 연기

기사승인 2020. 07. 07. 12: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천시, 대회 보다 선수·시민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
김천전국수영대회
제10회 김천전국수영대회가 무기한 연기됐다. 사진은 지난해 수영대회에서 선수들이 출발을 기다리는 모습./제공=김천시
김천 최인호 기자 = 오는 10~16일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10회 김천전국수영대회’가 무기한 연기됐다.

7일 김천시 등에 따르면 김천전국수영대회는 대한민국 수영을 이끌어갈 꿈나무 발굴과 김천 수영인구의 저변확대는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와 전국에 김천을 알리는데 크게 기여해왔다.

그동안 시는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가운데서도 지역경제 활성화와 체육특기생의 대입문제 해결을 위해 전국종별테니스대회, 전국중고핸드볼대회, 전국중고탁구대회 등 전국대회를 타 지자체보다 선제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김천전국수영대회는 참가규모가 3000명을 넘어 코로나19 감염자가 지속적으로 속출하고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환자 발생 등 실내라는 좁은 공간에서 선수들을 통제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판단에 따라 대한수영연맹과 논의한 끝에 대회를 무기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잦아들지 않는 가운데 참가선수와 시민들의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