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故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혐의 인정한 가해 선수 납골당 찾아 사죄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2℃

도쿄 28.7℃

베이징 31.1℃

자카르타 31.4℃

故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혐의 인정한 가해 선수 납골당 찾아 사죄

기사승인 2020. 07. 09. 2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의 김도환 선수가 故 최숙현 선수의 납골당을 찾아 사죄했다.



9일 경주시체육회 등에 따르면 김 선수는 이날 오후 5시 30분께 최 선수가 안치된 경북 성주군 한 추모공원을 방문했다.

그는 유골함 앞에서 눈물을 흘리며 용서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김 선수 모친 역시 최 선수 부친 최영희 씨에게 전화로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선수는 직접 유족들을 찾아 사죄의 뜻을 밝히려 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최영희 씨는 "늦게라도 잘못을 인정한 건 다행이지만, 조사를 성실하게 받고 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여준기 경주시체육회장은 "김 선수가 어떻게든 진실을 밝히고 싶어했다"며 "마음을 똑바로 잡아 깨끗하게 밝히고 사죄하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도환 선수는 고 최숙현 선수가 김규봉 감독을 비롯해 장 모 선수, 팀 닥터라고 불린 안주현 씨와 함께 가해자로 지목한 경주시청 선배로 6일까지 혐의를 부인한 바 있다.

이후 김 선수는 8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나도 최숙현 선수를 폭행했고, 감독과 장 모 선수가 훈련장 등에서 최숙현 선수를 폭행하는 것도 봤다"고 혐의를 인정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