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윤희 문체부 2차관 “여성 선수들의 합숙생활 개선위한 정책 만들 것”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7.3℃

베이징 22.3℃

자카르타 28.6℃

최윤희 문체부 2차관 “여성 선수들의 합숙생활 개선위한 정책 만들 것”

기사승인 2020. 07. 09. 14: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주시 여자검도팀 방문해 인권침해 실태 파악
20200709-최윤희 제2차관 경주시 여자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9일 경북 경주시 문화중고등학교를 방문해 훈련중인 경주시 여자검도팀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제공=문체부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9일 오후 ‘경주시 여자검도팀’의 합숙 훈련 현장인 경주문화중고등학교를 방문해 합숙 생활을 하는 선수들의 고충을 듣고 인권침해 실태를 파악했다.

경주시 여자검도팀은 고 최숙현 선수 인권침해 사건이 발생한 경주시청에서 운영하는 직장운동부 중 하나다. 최 차관은 이날 선수 숙소 상태 등 시설을 둘러본 후 선수들과 대화를 나눴다.

최 차관은 “최숙현 선수 죽음에 관한 뉴스를 접하고 많이 놀라고 충격을 받았을텐데 여러분의 선배로서, 체육정책을 관장하고 있는 책임자로서 미안함과 비통함을 느낀다. 혹시라도 유사한 상황을 겪은 적이 있다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해주면 좋겠다”라고 했다.

최 차관은 이 자리에서 여성 선수들의 합숙 생활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최 차관은 “이번 사건을 철저하게 조사해 책임 있는 사람들을 일벌백계하고, 인권이 보호되는 스포츠 환경을 만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