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준생 43.3% ‘취업 스터디 경험’…꼴불견 1위 ‘정보먹튀형’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9.3℃

베이징 27℃

자카르타 26.8℃

취준생 43.3% ‘취업 스터디 경험’…꼴불견 1위 ‘정보먹튀형’

기사승인 2020. 07. 09. 17: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_0709_잡코리아X알바몬_취준생이-꼽은-취업스터디-꼴불견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지난 2~7일 취업준비생 1124명을 대상으로 취업스터디 관련 조사 결과 응답자 중 43.3%가 ‘올해 취업스터디에 참여한 사람과 함께 취업준비를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고 9일 밝혔다.

취업스터디에 참여한 취업준비생을 기간별로 보면 △6개월~1년 미만(54.4%) △1년~2년 미만(51.7%) △2년 이상(45.1%) △6개월 미만(34.5%) 순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한 달에 취업스터디에 참석하는 평균 참여횟수는 3.9회로 나타났다. 성별로 보면 여성(4.0회)이 남성(3.8회)보다 0.2회 더 많았다. 취업준비기간별로 보면 △6개월 미만(4.0회) △6개월~1년 미만(4.0회) △2년 이상(4.0회) △1년~2년 미만(3.3회)로 조사됐다.

취업스터디에 참여할 때마다 소요되는 회당 평균 비용은 1만9653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7년 잡코리아의 조사 결과(1만918원)보다 8735원 증가됐다.

이들이 취업스터디에 참여하는 목적(복수응답 기준)은 △서류전형 대비(54.4%) △어학준비(29.2%) △자격증 취득(27.1%) △면접 대비(16.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취업스터디가 취업준비에 도움이 되느냐’에 대해선 응답자 중 70.9%가 ‘도움 된다’고 답했다.

‘어떤 면에서 도움이 되는지’에 대해선 △다양한 경로로 정보 습득(47.2%) △적당한 긴장감과 동기부여 가능(14.6%) △객관적인 평가·조언 가능(12.2%) △채용전형 과정 준비 가능(10.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취업스터디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자존감·멘탈 관리 어려움(20.2%) △엉뚱한 시간 낭비 많음(19.9%) △취업준비 집중 불가능(16.8%) 등을 꼽았다.

이들이 취업스터디에서 만나고 싶지 않은 꼴불견유형(복수응답 기준)으로 △정보먹튀형(42.9%) △무임승차형(37.2%) △문어발식 연애형(35.5%)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