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시세끼 어촌편5’ 오늘(10일) 최종회, 차승원·손호준·유해진의 못다한 이야기는?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34℃

베이징 27.6℃

자카르타 30.8℃

‘삼시세끼 어촌편5’ 오늘(10일) 최종회, 차승원·손호준·유해진의 못다한 이야기는?

기사승인 2020. 07. 10. 2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시세끼
‘삼시세끼 어촌편5’가 오늘(10일) 밤 최종회를 끝으로 이번 시즌을 마무리한다.

tvN ‘삼시세끼 어촌편5’는 첫 방송을 시작한 이후 10주 연속 지상파 포함 전 채널 가구, 남녀 1050 전 연령대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흔들림 없이 사수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지난 9회 방송 시청률은 평균 12.2%, 최고 15.3%를 기록하며 자급자족 섬 생활이 선사하는 재미와 힐링의 힘을 입증했다.(유료플랫폼 전국, 닐슨코리아)

‘삼시세끼 어촌편’ 시즌 1, 2와 ‘삼시세끼 고창편’을 함께하며 편안하고 유쾌한 케미로 사랑받은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이 오랜만에 뭉쳐 작은 섬에서 세 끼를 해결하는 모습은 단순한 힐링을 넘어 보는 이들에게 대리 만족을 선사했다는 호평을 얻었다.

차승원은 물고기가 잘 잡히지 않아도 식구들을 다독이며 다채로운 요리들을 선보였다. 배 면허를 취득해 선장님이 된 유해진은 인내 끝에 참돔과 붕장어 낚시에 성공하며 특별한 기쁨을 더했다. 막내 손호준은 가마솥 밥 마스터로 거듭나는 등 한층 더 노련해진 면모로 또 다른 볼거리를 선물했다.

오늘(10일) 방송되는 ‘삼시세끼 어촌편5’ 최종회에서는 세끼 섬과 이별을 준비하는 세 식구의 모습이 담긴다. 정들었던 요리 도구, 통발 등을 정리한 후 좋은 기억들을 간직한 채 섬을 떠난 이들은 서울에서 다시 한번 뭉친다. 그 동안 섬을 다녀간 게스트들의 숨겨진 매력부터 유해진, 차승원, 손호준의 비밀 이야기 등 비하인드 영상이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달랠 예정이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예고편에서 유해진은 손호준에게 차승원이 만든 음식 중 두 번 다시 먹고 싶지 않은 음식이 무엇인지를 물으며 마지막까지 재미를 놓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차승원이 낚시에 도전했듯, 요리에 도전한 유해진은 색다른 즐거움을 예고한다. 음식의 간을 본 뒤, 지금이 딱 좋다는 유해진과 후추를 뿌려야 한다며 티격태격하는 두 사람의 케미 또한 최종회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오늘(10일) 오후 9시 1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