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WHO “카자흐스탄 폐렴, 진단 안된 코로나19일 수도”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34℃

베이징 27.6℃

자카르타 30.8℃

WHO “카자흐스탄 폐렴, 진단 안된 코로나19일 수도”

기사승인 2020. 07. 11. 21: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이클 라이언 세계보건기구(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 /=WHO 화상 브리핑 캡처
세계보건기구(WHO)가 카자흐스탄에서 발생한 폐렴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10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 나라에서 코로나19 사례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면 이 중 많은 사례가 실제로는 검사를 받지 않은 코로나19일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면서 카자흐스탄의 발병 사례에 대해 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중국 언론은 카자흐스탄 주재 중국대사관이 전날 위챗(중국판 카카오톡)을 통해 카자흐스탄에서 코로나19보다 치사율이 훨씬 높은 정체불명의 폐렴이 확산 중이라며 자국민에게 주의를 당부했다고 보도했다.

중국대사관은 "카자흐스탄 보건 당국이 이 폐렴 바이러스에 대해 비교 연구를 하고 있지만, 아직 명확히 규정하지 못하고 있다"라며 "중국인들은 감염 위험을 낮추기 위한 예방 조치를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카자흐스탄 보건부는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보도문을 통해 "일부 중국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