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故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박주신씨 입국…상주로 빈소 지킨다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9.3℃

베이징 27℃

자카르타 26.8℃

故 박원순 서울시장 아들 박주신씨 입국…상주로 빈소 지킨다

기사승인 2020. 07. 12. 07: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 씨가 입국했다.

11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박씨는 이날 오후 2시께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앞서 박씨는 2012년 병역문제 논란 이후 출국해 영국에서 오랜 기간 머물러왔다. 


박씨는 귀국 후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음성 판정을 받은 후 빈소로 향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입국자는 국내 입국시 2주간 의무 자가격리를 해야 하지만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직계존비속의 장례식에 참석하는 경우 공익·인도적 목적으로 인정받기 때문에 사전에 허가를 받은 경우 자기격리가 면제된다.

박씨는 이날 오후 8시40분께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박 시장의 빈소에 도착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10일 자정쯤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시장의 장례는 5일장으로 치러지며 13일 오전 7시30분 발인이, 오전 8시30분 시청에서 영결식이 진행된다. 

한편 박 시장의 장례위원회 공동위원장에는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서정협 행정1부시장이 선임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