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바뀌지 않으면 생존 못해…답은 ‘그린’”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9.3℃

베이징 27℃

자카르타 26.8℃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바뀌지 않으면 생존 못해…답은 ‘그린’”

기사승인 2020. 07. 12. 1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내 홍보 채널 스키노 뉴스 영문판에 칼럼 게재
전기차 배터리 지속 투자·친환경 제품 개발 노력
김준 사장
SK그룹의 사내 교육 프로그램 ‘마이써니(mySUNI)’ 강의 영상에서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그린밸런스(Green Balance)’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제공=SK이노베이션
“석유화학 기업의 한계인 그린(Green), 즉 환경을 어떻게 성장 비전으로 만들 것인가”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12일 사내 홍보 채널 ‘스키노 뉴스’의 영문판에 게재한 칼럼을 통해 “에너지·화학 사업에 뿌리를 둔 회사 최고경영자(CEO)로서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어 그는 “기후 변화가 더 빠르게 진행돼 급격한 전환이 이뤄질 경우, 기존 에너지·화학 기업은 생존을 걱정해야 하는 수준으로 기업 가치가 하락할 것”이라며 “결국 우리가 바뀌지 않으면 성장은 물론 생존을 지속할 수 없는 상황이 된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 사장은 “이해관계자들은 SK이노베이션에게 근본적인 변화와 즉각적인 행동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투자자들은 단기적인 개선 노력과 대응을 넘어 전사적인 혁신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김 사장은 SK이노베이션의 차별적 전략인 ‘그린 밸런스(Green Balance) 2030’에 대해 설명했다. 그린 밸런스 2030은 2030년까지 경영활동의 환경관련 부정 영향을 줄이고 긍정 영향을 만들어 밸런스를 맞추는 것이다. 김 사장은 SK이노베이션이 그린 밸런스를 위해 전기차 배터리와 소재 사업에 대한 지속적이고 과감한 투자를 통해 포트폴리오 비중을 확대해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린밸런스를 위한 다른 방법은 환경 관점의 마이너스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것”이라면서 “사업을 유지하면서 환경 부정 영향을 줄이면 그 이상 긍정 영향으로 바뀐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은 올해 4월부터 경질유 및 저유황유를 생산하는 설비 ‘VRDS’를 가동했다. 사업장에서는 친환경 공정개선, 획기적인 이산화탄소 감축 및 수처리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도 발굴하고 있다. 친환경 포장재 소재, 재활용 가능한 아스팔트 등도 개발 중이다.

김 사장은 “최근에는 폐플라스틱을 분해해서 원료를 뽑아내 정유·석유화학 공정에 다시 투입해 플라스틱 원료로 만드는 혁신적인 기술도 전문 기업과 협력해 준비 중”이라며 “폐플라스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한다면 그 자체가 큰 사업이 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그린밸런스 2030은 SK이노베이션이 추구할 미래상이자 만들어 가야 할 새로운 정체성”이라며 “혁신의 DNA를 바탕으로 2030년에는 고객과 사회 모두의 행복을 만드는 회사가 돼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