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재차관 “한국판 뉴딜 구상, 미·유럽 고용안전망 반면교사 삼아야”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28.1℃

베이징 29.9℃

자카르타 29.2℃

기재차관 “한국판 뉴딜 구상, 미·유럽 고용안전망 반면교사 삼아야”

기사승인 2020. 07. 12. 12: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 연합자료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 / 사진=연합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12일 “미국과 유럽의 고용모델은 한국판 뉴딜을 구상하며 고용사회안전망 강화를 목표로 하는 우리가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중요한 모델”이라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유럽과 미국 고용 안전망의 상대적인 성과 차이에도 두 권역이 가진 고용 안전망은 여타 국가들에는 그림의 떡”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차관은 “유럽은 불경기가 닥치면 해고 대신 일자리 나누기 프로그램으로 고용 유지에 방점을 두고, 미국은 해고된 사람이 다른 일자리를 찾을 때까지 후한 실업급여 혜택을 주는 실업보험제도를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럽모델은 단기충격에 효과적인 반면 노동시장이 경직적이고, 미국은 노동시장이 유연해 유럽보다 대체로 회복이 빠르다는 장점을 갖는다”고 덧붙였다.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선 대응 규모나 속도에서 미국이 앞섰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고용대응 패키지 규모를 비교하면 미국(6.3%)이 프랑스(3.4%)보다 두 배 정도 크다. 다만 유럽은 지출 대비 효과가 크다. 5월 말까지 누적 기준 미국은 실업률 순변동이 9.8%인 반면 프랑스는 1.5%에 그쳤다.

김 차관은 “코로나 상황이 길어지면 다음 단계는 재정여력이 관건”이라며 “새로운 지원 프로그램을 둘러싸고 국가채무 부담에 대한 논쟁이 더 가열될 가능성이 크다”고 언급했다.

그는 “코로나바이러스가 한 사회가 가진 내적 응집력의 정도를 테스트하고 있다”면서 “위기에 직면해 한 사회가 약자를 보호하면 더 뭉칠 수도 있고, 위기가 그동안 간신히 봉합해 둔 판도라의 상자를 열어 공동체가 소용돌이에 빠져들 위험도 적지 않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