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이상엽, 다정한 대화 포착…깊어진 애정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30.8℃

베이징 33.3℃

자카르타 30.4℃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이상엽, 다정한 대화 포착…깊어진 애정

기사승인 2020. 07. 12. 1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번다녀왔습니다
‘한번 다녀왔습니다’ /사진=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과 이상엽의 특별한 대화가 펼쳐진다.

12일 방송될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63, 64회에서는 송나희(이민정)와 윤규진(이상엽)이 가슴 속 숨겨뒀던 깊은 이야기를 나누며 따뜻한 마음을 주고받는다.

앞서 두 사람은 이혼 후에도 서로를 신경 쓰며 마음을 키워갔다. 송나희는 윤규진의 오해를 풀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고, 윤규진은 복잡한 상황에도 그녀의 손에 난 작은 상처에 동요하며 그녀를 챙겼다.

이후 서로를 향한 감정이 사랑임을 느낀 두 사람은 끌어안으며 진실된 마음을 전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자신보다는 서로를 먼저 챙기는 이들의 다정함과 돌고 돌아 오롯이 서로를 마주하게 된 나규(나희X규진)커플의 매력에 시청자들 역시 두 사람의 사랑에 응원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

이런 가운데 송나희와 윤규진이 늦은 밤, 나란히 마주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다정한 눈빛을 주고받고, 손을 꽉 맞잡고 있는 두 사람의 평화로운 한때가 포착된 것. 특히 마주 본 두 사람의 눈빛에서 상대를 향한 깊어진 마음이 느껴져 묘한 설렘을 안긴다.

이날 윤규진은 이혼 후 정처 없이 헤매던 감정과 그동안 털어놓지 못한 이야기를 건넨다고 해 이들의 진솔한 대화가 궁금해진다. 송나희 역시 윤규진에게 마음속 이야기와 애틋한 눈빛을 전하며 한층 더 가까워진 관계를 보여준다고.

그런가 하면 돌계단에서 평화로운 데이트를 하던 이들은 예상치 못한 상황을 목격한다고 해 이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오늘 방송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12일 오후 7시 55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