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속보] 박원순 고소인 측 “4년간 위력에 의한 성추행 당했다”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25.4℃

베이징 27.1℃

자카르타 24.8℃

[속보] 박원순 고소인 측 “4년간 위력에 의한 성추행 당했다”

기사승인 2020. 07. 13. 14: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뒤 박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이동하기 위해 운구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은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이 사건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위력에 의한 성추행 사건"이며 "피해자는 엄청난 위력속에서 어떠한 거부나 문제제기를 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2시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이 소장은 "박시장의 성추행이 4년 동안 지속됐다"고 밝혔다. 

이소장은 "업무시간 외 늦은 밤 대화를 요구하거나 본인의 속옷차림의 사진을 전송하는 등 점점 성추행의 수위가 심각해졌고, 부서 변동 이후에도 박원순 시장이 개인적으로 연락을 지속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소와 동시에 박원순 시장에게 고소 사실이 전해졌고, 피해자가 고발장을 접수한 이후 피해자와 변호인이 만나 면담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 사건은 전형적인 직장내 성추행 사건임에도 피고소인이 망인이되어서 공소권 없음으로 형사고소를 진행 못하게 됐다"며 "이 사건은 결코 진상규명 없이 넘어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