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속보] 박원순 고소인 측 “4년간 위력에 의한 성추행 당했다”

[속보] 박원순 고소인 측 “4년간 위력에 의한 성추행 당했다”

기사승인 2020. 07. 13. 14: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뒤 박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이동하기 위해 운구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은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이 사건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위력에 의한 성추행 사건"이며 "피해자는 엄청난 위력속에서 어떠한 거부나 문제제기를 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13일 오후 2시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사무실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이 소장은 "박시장의 성추행이 4년 동안 지속됐다"고 밝혔다. 

이소장은 "업무시간 외 늦은 밤 대화를 요구하거나 본인의 속옷차림의 사진을 전송하는 등 점점 성추행의 수위가 심각해졌고, 부서 변동 이후에도 박원순 시장이 개인적으로 연락을 지속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소와 동시에 박원순 시장에게 고소 사실이 전해졌고, 피해자가 고발장을 접수한 이후 피해자와 변호인이 만나 면담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 사건은 전형적인 직장내 성추행 사건임에도 피고소인이 망인이되어서 공소권 없음으로 형사고소를 진행 못하게 됐다"며 "이 사건은 결코 진상규명 없이 넘어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