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울산시티투어 ‘순환형 코스’ 15일부터 운행 재개…트롤리버스 투입
2020. 08. 1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9.3℃

베이징 26.5℃

자카르타 27.6℃

울산시티투어 ‘순환형 코스’ 15일부터 운행 재개…트롤리버스 투입

기사승인 2020. 07. 13.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태화강국가정원 코스 운행 등
울산 트롤리버스 운행
15일부터 울산시티투어 운행을 재개한다. 사진은 지난달 9일 열린 트롤리버스 시승식에서 참가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제공=울산시
울산 김남철 기자 = 울산시는 그동안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울산시티투어를 노선개편과 함께 15일부터 안전수칙을 준수해 운행 재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개편된 코스는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태화강역을 기점으로 태화강국가정원과 장생포~대왕암공원을 순환하는 2개 코스로 나눠 울산을 찾는 방문객들이 더 쉽고 즐겁게 여행할 수 있도록 운행한다.

특히 새로 선보이는 태화강국가정원 코스는 옛 노면전차의 형태를 본뜬 ‘트롤리버스’로 태화강역에서 시작해 하루 9회 태화강국가정원, 태화루, 시계탑사거리, 중앙전통시장, 문화예술회관 등 지정 코스를 순회한다.

‘트롤리버스’는 지난달 9일 시승식을 갖고 시범운영을 거쳐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장생포대왕암 코스는 기존 2층 오픈탑버스를 활용해 태화강역에서 시작돼 하루 5회 고래박물관, 울산대교전망대, 대왕암공원 등 지정코스를 순회한다.

순환형 시티투어 이용요금은 각 코스별로 성인 6000원, 소인 4000원이며, 울산시민은 2000원 할인, 다자녀가정·장애인·국가유공자 등은 50%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이용자는 사전 예약 없이 당일 현장에서 카드로 승차권을 구매해 일일 동안 자유롭게 시티투어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현금이나 교통카드는 사용할 수 없다.

시 관계자는 “트롤리버스 도입과 코스 개편으로 태화강 국가정원의 아름다움과 생태도시 울산을 전국에 알리고 코로나19로 침체돼 있는 지역관광 업계와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울산시티투어가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울산시티투어는 순환형 코스를 우선 운행 재개하고 코로나19 확산여부에 따라 테마형은 다음 달 초 운행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