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방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보훈처와 유족 협의로 결정”

국방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보훈처와 유족 협의로 결정”

기사승인 2020. 07. 13. 11: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홍식 부대변인 "서울현충원 만장된 상황"
고 백선엽 장군 추모묵념하는 통합당
고 백선엽 장군의 현충원 안장과 관련해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왼쪽부터), 이종배 정책위의장,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등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고 백선엽 장군을 추모하며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방부는 고(故) 백선엽 육군대장의 현충원 안장 논란과 관련해 “국가보훈처 등 관계기관이 유가족과의 협의를 통해 국립대전현충원 안장으로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국립서울현충원 (장군묘역이) 만장된 상황”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부대변인은 ‘대전현충원은 보훈처 소관이고, 서울현충원은 국방부 관할인데 주무부서로 자체 의견 정도는 있지 않냐’는 질문에도 “말씀드린 대로 서울현충원이 만장 된 상태였기 때문에 보훈처에서 협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문 부대변인은 고인의 현충원 안장 반대 주장에 대해서는 “추가로 제가 더 드릴 말씀은 없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육군협회, 대한민국재향군인회, 대한민국상이군경회 등 예비역단체들과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 등에서는 6·25 전쟁에서의 공을 기려 대전현충원이 아닌 서울현충원에 모셔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광복회, 군인권센터, 정의당 등에서는 고인의 친일 경력을 들어 현충원 안장에 반대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