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채널A 전 기자 측 ’수사심의위‘ 소집 신청 반려…한동훈 검사장도 소집 신청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33.7℃

베이징 30.7℃

자카르타 27.6℃

‘검찰, 채널A 전 기자 측 ’수사심의위‘ 소집 신청 반려…한동훈 검사장도 소집 신청

기사승인 2020. 07. 13. 15: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직 기자 측 "부의조차 못한 결정 유감"
한동훈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 어려워…수사심의회 소집 신청"
2020070601000626400034611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의 당사자인 채널A 이모 전 기자(35)가 신청한 검찰 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이 반려됐다.

서울중앙지검 검찰시민위원회는 13일 오전 열린 부의심의위원회에서 이 사건을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에 넘기는 안건을 논의하고 부의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부의심의위는 이미 동일한 사건에 대해 부의 결정이 있어 수사심의위가 소집될 예정인 점, 해당 절차에서 이 전 기자 측이 의견진술 기회를 보장받을 수 있는 점 등을 이유로 이같이 결정했다.

검찰 관계자는 “그 밖의 수사심의위 소집 신청에 대한 부의심의위 개최 여부는 아직 결정된 사항이 없다”고 밝혔다.

이 기자에게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 측이 신청한 수사심의위는 이미 소집 결정이 난 상태다. 수사심의위는 이달 중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반려 결정에 대해 이 전 기자 측은 “수사심의위에 부의조차 못하게 한 결정에 심히 유감”이라며 “실질적인 피해가 전혀 발생하지 않은 이 전 대표의 권리와 직장에서 해고된 채 공공연히 구속수사 운운 되고 있는 이 전 기자의 인권의 무게가 다른 것인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향후 절차 진행에 있어 균형 있고 실질적인 의견 진술 기회를 보장해주실 것을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사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한동훈 검사장도 이날 수사심의위 개최를 신청했다.

한 검사장은 측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수사상황이 실시간으로 유출되고 수사의 결론을 미리 제시하는 수사팀 관계자와 법무부 관계자의 발언이 이어지고 있다”며 “정작 ‘제보자 X’, 로비 명단이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거짓 몰래카메라를 찍은 MBC 기자 등 공작에 관여한 사람들은 수사에 불응하며 공개적으로 공권력을 조롱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사 관련 법무부 내부 자료가 해당 사건 피의자에게 공유된 것으로 의심받는 비정상적인 상황”이라며 “공정한 수사를 기대하기 어려운 현재 상황에 대해 대단히 안타깝게 생각하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수사심의회 개최를 신청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