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원순 아들 ‘병역비리 의혹’ 제기 양승오 박사 “박 시장 아들 구인장 발부해달라”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33.8℃

베이징 31.1℃

자카르타 0℃

박원순 아들 ‘병역비리 의혹’ 제기 양승오 박사 “박 시장 아들 구인장 발부해달라”

기사승인 2020. 07. 13. 21: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주신씨, 법원 소환 촉구 기자회견<YONHAP NO-3704>
차기환 변호사가 13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박주신씨, 법원 소환 촉구 기자회견’에서 박씨의 치아 엑스선 자료를 보며 발언하고 있다./연합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씨의 병역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가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은 양승오 동남권원자력의학원 핵의학과 주임과장(박사)이 박씨의 신병을 확보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양 박사 측은 이날 서울고법 형사6부(오석준 부장판사)에 증인기일 및 검증기일 지정신청서를 내고 박씨의 증인신문을 위한 구인장을 발부해달라고 요청했다.

양씨 측은 “박씨가 부친상을 마치고 다시 외국으로 출국하기 전에 증인신문 및 신체검증이 시행돼야 한다”며 “조속히 증인신문 및 신체검증기일을 지정해달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박씨가 증인소환에 불응할 가능성이 크다며 구인장 발부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2011년 8월 공군 훈련소에 입소했다가 같은 해 9월 허벅지 통증을 이유로 귀가했다. 박씨가 재검을 통해 추간판탈출증으로 공익근무 복무 대상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박씨의 병역 비리 의혹이 불거졌다.

박씨는 2012년 2월 공개적으로 자기공명영상(MRI)을 촬영하기도 했지만, 양 박사 등은 이 공개 검사가 다른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 주장이 지방선거에서 박 시장을 낙선시키기 위한 목적이 있다고 보고 2014년 이들을 재판에 넘겼다.

1심 재판부는 박씨의 공개검증 영상이 박씨 본인이 맞다고 판단해 양 박사 등에게 1인당 벌금 700만∼1500만원을 선고했다.

양 박사 등은 무죄를 주장하며 항소했고, 이 사건은 현재 서울고법에서 4년째 심리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