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에넥스텔레콤, 통신료 월 550원 국내 최저가 알뜰폰 요금제 선봬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5.6℃

베이징 24.4℃

자카르타 28.2℃

에넥스텔레콤, 통신료 월 550원 국내 최저가 알뜰폰 요금제 선봬

기사승인 2020. 07. 14. 08: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도자료 이미지] 에넥스텔레콤, 놀리면 뭐하니 프로모션
에넥스텔레콤의 알뜰폰 브랜드 ‘A모바일’이 이달 31일까지 KT망 국내 최저가 요금제 ‘놀리면 뭐하니’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프로모션은 실사용 회선 이 외에 업무용 또는 추가적으로 회선이 하나 더 필요한 고객들을 대상으로 저렴한 기본료의 서브 회선(폰)을 사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했다. 음성, 문자, 데이터를 충분히 사용할 만큼 제공을 하면서도 월 통신료를 최대 550원에 사용할 수 있도록 기본료를 대폭 낮췄다.

먼저, 가장 큰 할인 혜택이 적용된 ‘KT 알뜰A LTE 라이트’는 정상 기본료 월 1만 890원에서 월 550원으로 음성 50분/문자 50건/데이터 100MB를 제공한다. 다음으로 ‘KT 알뜰A LTE 베이직’은 정상 기본료 1만 8천700원에서 월 1,100원으로 음성 100분/문자 100건/데이터 500MB가 포함된다.

해당 요금제는 기간 한정 프로모션으로 7월 31일까지 접수된 고객 중 선착순 5천 명을 대상으로 한다. 할인된 프로모션 요금은 개통일로부터 12개월간 적용되며, 이후 ‘KT 알뜰A LTE 라이트’는 월 8,690원, ‘KT 알뜰 A LTE 베이직’은 월 13,200원으로 변경된다.

문성광 에넥스텔레콤 대표는 “사생활을 중요시하는 분위기가 확대되면서 개인 회선과 업무 회선을 구분해서 사용하고자 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서브 회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어느 정도 쓸 만큼의 기본 제공량이 포함되면서 유지비를 최대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프로모션을 진행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에넥스텔레콤은 2004년부터 알뜰폰 사업을 시작해 현재 40만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국내 알뜰폰 선두 사업자로서 침체되는 알뜰폰 시장 활성화에 앞장서기 위해 국내 최저가 요금제를 선보이는 등 파격적인 고객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