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임시정부 한인비행학교 설립 100주년 기념 조형물 제막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7.4℃

베이징 29℃

자카르타 29.4℃

임시정부 한인비행학교 설립 100주년 기념 조형물 제막

기사승인 2020. 07. 14.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원인철 총장 주관 국립항공방물관서 제막식 거행
"항공독립운동정신, 항공 선각자 숭고한 뜻 기려"
대한민국 임시정부 '한인비행학교' 기념조형물
14일 국립항공박물관에 세워진 대한민국 임시정부 한인비행학교 기념조형물./제공=공군
공군은 14일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항공독립운동정신과 항공선각자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 한인비행학교 설립 100주년을 기념해 ‘대한민국 임시정부 한인비행학교 기념조형물’을 제막했다고 밝혔다.

경기 김포 국립항공박물관에서 열린 제막식은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이 주재했다.

이날 제막식에는 역대 공군참모총장, 6·25전쟁 출격조종사, 노백린 장군·박희성 참위 유족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 박희성 참위의 증손녀가 참석해 애국가를 선창해 그 의미를 더했다.

기념조형물은 1920년 한인비행학교 개교 당시 촬영된 역사사진을 기반으로 스텐다드 J-1 훈련기 1대와 10명의 학생비행사들의 모습을 재현했다.

12면으로 구성된 기단부에는 건립취지문, 비행학교 소개, 노백린 장군과 김종림·곽임대 애국지사, 비행학교 교관·학생 등 관련인물에 대한 설명이 판각됐다.

조형물 제작은 HK조형연구소와 김성용 한남대 교수가 맡았다.

한인비행학교
대한민국 임시정부 한인비행학교 10명의 학생비행사들이 1920년 미국 캘리포니아 윌로우스 한인비행학교에서 스텐다드 J-1 항공기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제공=공군
한인비행학교는 임시정부가 항공독립운동을 위한 조종사 양성을 목적으로 설립한 학교다.

임시정부 초대 군무총장 노백린 장군의 주도하에 재미동포 김종림 애국지사의 재정지원으로 1920년 7월 5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윌로우스시에 설립됐다.

이곳의 학생비행사였던 박희성과 이용근은 1921년 5월 22일 미국국제항공클럽으로부터 국제비행사 면허증을 발급받았으며, 대한민국 임시정부 최초의 비행장교인 ‘비행병 참위(현 소위)’로 임명되기도 했다.

원 참모총장은 기념사에서 “임시정부의 항공부대이자 항공독립운동의 출발점이었던 한인비행학교가 대한민국 공군의 뿌리”라며 “공군은 모든 장병들이 자랑스러운 항공독립운동에 대해 분명한 역사의식을 갖는 한편 공군의 빛나는 유산으로서 항공선각자들의 숭고한 뜻이 전승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념조형물이 건립된 국립항공박물관은 공군의 발상지이자 요람이었던 예전 김포기지의 부지에 한인비행학교 설립일을 기념해 지난 5일 개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