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상반기 상장사 유상증자 3조8700억원…전년比 10.1%↓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4℃

도쿄 28.9℃

베이징 30.7℃

자카르타 31℃

상반기 상장사 유상증자 3조8700억원…전년比 10.1%↓

기사승인 2020. 07. 14. 1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증자
연도별 유상증자 상장회사수 및 증자금액 현황. /제공=한국예탁결제원
한국예탁결제원은 14일 올해 상반기 상장사가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한 금액이 3조8765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4조3140억원보다 10.1% 감소했다고 밝혔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이 2조609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7% 감소한 반면 코스닥시장은 1조1652억원으로 31.6% 증가했다.

배정방식별 현황을 보면 제3자 배정이 가장 많았다. 121개사(85.8%)가 2조8637억원(73.9%)어치를 실시했다.

발행회사별 증자 실적을 보면 가장 높은 증자금액을 기록한 상장법인은 중소기업은행(7843억원)이었다. 에이치엘비(3391억원), 에이치디씨현대산업개발(3207억원), 두산중공업(2382억원), 교보증권(2000억원) 순으로 많았다.

증자금액 상위 5개사가 상반기 전체 증자금액(3조8765억원)의 48.6%를 차지했다.

가장 많은 증자주식수를 기록한 상장법인은 비츠로시스(1억9188만주)였다. 증자주식수 상위 5개사가 상반기 전체 증자주식수(11억9500만주)의 37.6%를 차지했다.

상반기 무상증자를 실시한 법인은 29개사로 전년 동기 대비 9.4% 감소했다. 반면 증자주식수는 2억5988만주로 전년 대비 20.9% 증가했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이 10개사, 코스닥시장이 18개사였다. 증자 주식수를 기준으로 유가증권시장(766만주)은 81.2% 감소한 반면 코스닥시장(2억4981만주)은 43.8% 증가했다.

발행회사별로는 자안(1억1302만주)이 가장 많은 무상증자 주식수를 기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