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가부 “박 전 시장 관련 피해자 보호 강화하겠다”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8.1℃

베이징 30.7℃

자카르타 29.2℃

여가부 “박 전 시장 관련 피해자 보호 강화하겠다”

기사승인 2020. 07. 14. 17: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원순 전 서울시장 관련 뒤늦은 입장 표명
여성가족부 로고
여성가족부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여가부는 14일 입장자료를 내고 전 비서 성추행 건으로 고소된 박 전 시장 사건과 관련해 “현재 고소인이 인터넷 상에서 신분 노출 압박 등 ‘2차 피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우리 사회가 같이 노력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또 “박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를 지원하고 서울시의 성희롱 방지 조치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겠다”고 설명했다.

여가부는 “성폭력피해자법에 따라 피해자 보호와 회복에 필요한 지원과 조치를 하고 있다”며 “현재 이 사건 피해 고소인은 피해자 지원기관들의 지원을 받고 있으며 지원기관 협력체계를 통해 추가로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여가부는 피해자에 따르면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방조한 서울시와 관련해서는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여가부는 “관련 법령이 정하는 바에 따라 서울시의 성희롱 방지 조치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겠다”며 “서울시는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해 시행토록 하고 이를 제출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여가부의 이번 입장 발표는 박 전 시장 장례식이 마무리된 13일 성추행 피해자가 기자회견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주무부처로서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는 비판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