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원순 조카 주장 누리꾼 “여자에 능숙하지 않아 생긴 일…안타깝다”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9.3℃

베이징 27℃

자카르타 26.8℃

박원순 조카 주장 누리꾼 “여자에 능숙하지 않아 생긴 일…안타깝다”

기사승인 2020. 07. 15. 13: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이 13일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이동하기 위해 운구차로 향하고 있다./연합
고(故)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조카라고 주장한 누리꾼이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언급하며 "이번 일은 박 시장이 여자에 능숙하지 않아 발생한 일"이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조카라고 주장한 누리꾼 A씨의 SNS 글이 확산했다.

A씨는 1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나의 외삼촌 박원순 시장은 절대 그럴 위인조차 못 된다"며 "여자 문제에 관한한 젊어서부터 반푼이었다"고 적었다.

A씨는 "남성 중심 한국 사회가 얼마나 힘든가"라며 "정신적으로 버틸 수 있는 인내심이 한계에 이르는 순간이 있다. 그럴 때 술이라도 잘 마시면 술로나마 조금 풀지만 그조차 안되면 스스로 삭혀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버티지 못하고 순식간에 멘탈이 무너지고 맥이 탁 풀리는 순간이 있다. 그 시점에 누군가 잡아줬어야 했다"며 "시청에 같이 있는 어공들만 100명에 가깝다는데 그들이 왜 진작 옆에 지키는 시장이 힘든 낌새를 못 챘는지 납득이 안 간다. 아마도 그 순간 그 비서가 잡아준 듯하다. (박 전 시장이) 여자에 능숙했다면 일이 이렇게까지 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글은 작성한 A씨가 박 전 시장의 실제 조카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