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檢, ‘검언유착’ 의혹 채널A 전 기자에 구속영장 청구 (종합)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7.4℃

베이징 29℃

자카르타 29.4℃

檢, ‘검언유착’ 의혹 채널A 전 기자에 구속영장 청구 (종합)

기사승인 2020. 07. 15. 18: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70601000626400034611
종합편성채널 채널A 이모 전 기자(35)와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검사장)의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 전 기자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정진웅 부장검사)는 15일 민주언론시민연합 고발 등 사건과 관련해 강요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 전 기자 측은 즉시 입장문을 통해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를 비판했다.

이 전 기자 측은 “휴대전화와 노트북을 초기화한 것은 본건 수사가 착수되기 전의 일로서 취재원 보호를 위한 것”이라며 “통상의 사건에서 수사를 앞두고 사생활 보호 등 사유로 휴대전화를 교체했더라도 곧바로 구속 사유가 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강요미수죄 성립에 대해 검사 등 법률가 사이에서도 첨예한 의견 대립이 있는 상황”이라며 “미수에 그쳐 발생이 없음에도 영장을 청구한 것은 (검찰이) 형사소송법의 기본 원리조차 도외시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전 기자 측은 “다만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피의자로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상 법원에서 성실히 소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애초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가 신청한 검찰수사심의위원회 개최가 24일로 결정되면서 이 전 기자에 대한 수사 계속 여부와 기소 여부는 외부 전문가들의 판단을 받을 예정이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검찰이 수사심의위가 열리기 전 구속영장을 청구하며 수사심의위가 아닌 법원의 판단을 먼저 받으려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 전 기자는 신라젠 의혹을 취재하면서 과거 신라젠의 대주주였던 이 전 대표를 상대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리 의혹을 제보하라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이 과정에서 이 전 기자가 한 검사장과의 친분을 앞세웠다는 의혹이 불거지며 검언유착 의혹이 제기됐다.

이 전 기자는 한 검사장과 공모해 이 전 대표를 협박한 혐의 자체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