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초복 음식으로 뭐가 좋을까? 복날 유래까지 관심
2020. 08. 1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30.5℃

베이징 31.5℃

자카르타 27.8℃

초복 음식으로 뭐가 좋을까? 복날 유래까지 관심

기사승인 2020. 07. 16. 2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게티이미지뱅크
16일 본격적으로 더위가 시작된다는 절기인 초복(初伏)을 맞아 복날의 유래에 대해 관심이 집중됐다.

올해 중복은 오는 26일, 말복은 8월 15일로, 한 달가량의 긴 삼복더위가 이어질 예정이다.

그해 하지(낮이 가장 긴 날)를 기준으로 세 번째 경일을 초복, 네 번째 경일이 중복, 입추 후 첫 번째 경일을 말복이라고 한다.

복날은 중국 진나라의 덕공이 음력 6월부터 7월 사이 세 번 여름 제사(삼복제사)를 지내며 신하들에게 고기를 나눠준 데서 유래됐다.

조선 후기 간행된 '동국세시기'에도 "상고하면 '사기'에 이르기를 진나라의 덕공이 처음으로 삼복 제사를 지냈는데, 성사대문 안에서는 개를 잡아 충재를 방지했다고 하였다"고 서술돼있다.

조선 시대에는 궁중에서 삼복 맞이 피서를 위해 벼슬아치들에게 얼음을 하사했다. 민간에서는 오늘날과 비슷하게 삼계탕과 구탕 등 보양식을 먹었다. 최근에는 육류뿐 아니라 성질이 차가워 열독을 빼는 데 좋은 가지나 영양이 풍부한 해산물 장어, 전복, 육개장, 콩국수 등 식재료도 인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