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재철 금투협회장 “사모펀드관련 사태에 사과…제도 개선에 힘쓸 것”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33.4℃

베이징 33.8℃

자카르타 30.6℃

나재철 금투협회장 “사모펀드관련 사태에 사과…제도 개선에 힘쓸 것”

기사승인 2020. 07. 16.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도 신속 대응으로 해결
2차 충격에 대비하고 있어
전문사모운용사 멤버십 강화로 내부통제 역량 강화 추진
금융세제 개편안에도 투자자의견 반영할 것
200716_금투협_하계기자간담회 3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이 16일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하계기자간담회를 열고 하반기 중점 추진과제에 대해 설명했다. /제공=금융투자협회
“사모펀드관련 일련의 사태에 대해 금융투자업계를 대표해 사과드린다”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이 16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하계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불거진 사모펀드 관련 사태에 대해 투자자들에게 사과했다. 하반기에는 재발 방지를 위해 ‘자본시장의 신뢰 회복’에 중점을 두고 사모펀드 시장 건전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은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하반기 중점 추진 과제에 대해 설명했다. 최우선 과제로는 ‘신뢰 회복’을 꼽았다. 나 회장은 “사모펀드와 관련한 일련의 사태에 대해 금투업계 회원사를 대표하는 사람으로써 죄송하다”며 “조만간 사모펀드와 관련해 금투업계의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제도 개선과 자율규제 강화로 재발방지를 위해 힘쓸 것”이라며 “상반기 멤버십 강화 방안을 통해 전문사모운용사의 리스크 관리 및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추진했고, 하반기에도 후속 조치들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세제 개편안 관련해서는 혁신성과 추진 방향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보고 있지만 거래세 폐지 필요성과 펀드상품에 대한 공제 등 투자자 입장을 담아 보완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나 회장은 “지난 7일 공청회 이후에도 기획재정부와 K-OTC투자자에 대한 세제 혜택 존속 및 거레세 폐지 등에 대해 논의중이고, 최선의 안이 도출될 수 있도록 국회, 업계와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본시장 관련 주요 이슈 입법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나 회장은 “사모펀드 체계 개편과 퇴직연금제도 혁신 등 20대 국회에서 미처 완료하지 못한 자본시장 관련 법안의 조속한 통과를 목표로 하반기 우선 과제로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증권사 경쟁력 및 모험자본 공급 역량도 높일 방침이다. 나 회장은 “지난 5월 차이니즈 월 규제가 개선된 만큼 내부통제 수준을 글로벌 표준에 부합하도록 하겠다”며 “확대된 자본력으로 아시아를 대표하는 투자은행과 어깨를 나란히 할 정도가 된 증권사가 모험자본 공급을 확대하도록 정부와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금융소비자 보호를 강화하겠다고 재차 말했다. 나 회장은 “고난도 금융상품 영업행위 준칙 마련 후속 조치로 현장에서 활용 가능한 매뉴얼을 준비중”이라며 “금융소비자 교육도 확대해 투자자들의 건전 투자문화 조성에 기여할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나 회장은 “동학개미라는 용어가 상징하듯 과거와 달리 개인투자자들이 시장을 주도하는 등 자본시장이 본격적인 성장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고 판단된다”며 “저금리, 저성장이 고착화되는 뉴노멀시대에 자본시장이 국민 자산 증식의 든든한 파트너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