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베트남→인천으로 마약 40㎏ 밀반출 시도한 전직 경찰 사칭 한국인 등 체포(종합 2보)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27.5℃

베이징 22.9℃

자카르타 28℃

베트남→인천으로 마약 40㎏ 밀반출 시도한 전직 경찰 사칭 한국인 등 체포(종합 2보)

기사승인 2020. 07. 21. 13: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베트남, 호찌민시 깟라이항에서 필로폰 40㎏ 밀반출 하려던 일당 검거
주범 김모(60)씨, 전직 경찰관 알려졌으나…총영사관 "사실 아냐"
마약 밀매 위해 경찰관 사칭한듯
-
지난 19일 베트남 남부 호찌민시 깟라이항에서 마약을 밀반출하려던 한국인 2명 등 일당 5명이 현지 공안에 잡혔다./사진=VNA 캡쳐
베트남에서 인천으로 마약 40㎏을 컨테이너 화물에 숨겨 밀반출하려던 한국인 2명 등 일당 5명이 현지 공안에 붙잡혔다. 베트남 당국이 주범으로 파악하고 있는 한국인 김모(60)씨는 당초 20년간 경찰로 재직했던 전직 경찰관으로 알려졌으나, 경찰관을 사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뚜오이쩨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9일 베트남 공안은 남부 호찌민시 깟라이항에서 인천행 화물선에 선적될 예정인 20피트짜리 컨테이너 내부를 수색해 필로폰 40㎏을 압수했다. 당국은 필로폰이 겹겹이 쌓인 화강암 사이에 만들어진 홈에 숨겨져 있었다고 밝혔다.

베트남 당국은 김모(60) 씨 등 한국인 2명·중국인 2명·베트남인 1명 등 사건과 관련된 5명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국의 초기 조사에 따르면 한국에서 20년간 경찰관으로 재직했던 김씨가 주범으로 파악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 같은 소식을 접하고 경위를 파악한 호찌민시 주재 한국총영사관은 김씨가 경찰관 출신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김씨가 마약 밀매 등을 주도하기 위해 전직 경찰관을 사칭했을 가능성이 있다.

베트남 마약과 관련된 범죄에 엄격한 법을 적용하고 있다. 베트남 형법은 헤로인 600g 이상 또는 필로폰 2.5㎏ 이상을 밀수할 경우 최고 사형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