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해외 유입 코로나19 확진 외국인 치료비 본인 부담”

정세균 총리 “해외 유입 코로나19 확진 외국인 치료비 본인 부담”

기사승인 2020. 07. 26. 15: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복지부에 '감염병예방법' 개정 지시
"항만방역 시스템도 원점 재검토…효과적 차단방안 강구"
"확진 이라크 귀국근로자 완치될 때까지 최선 다해 치료"
발언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해외유입 외국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에 대해 입원치료비의 전부 또는 일부를 본인이 부담하도록 하되 외교관계를 고려해 상호주의 원칙을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해외유입 외국인 환자가 계속해서 증가하면 우리 의료체계에 큰 부담이 될 수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보건복지부는 이를 위한 감염병예방법 개정을 조속히 추진해 달라”고 지시했다.

또 정 총리는 러시아 선박에서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방역당국과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에서는 항만방역 시스템을 원점에서부터 재검토해 조금이라도 전파가능성이 있다면 이를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지난 6월 러시아 선박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지 한달여 만에 또 다른 러시아 선박에서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해당 선박에서 수리작업을 했던 국내 근로자들 중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해서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도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정 총리는 “한달 전부터 항만 방역강화 대책을 마련해서 시행중임에도 또 다시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이라크 귀국근로자들이 모두 완치될 때까지 최선을 다해 치료하겠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우리 국민이 세계 어디에 계시든 안전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