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언유착’ 수사 중 검사 간 몸싸움…“독직폭행” vs “수사방해” 진실공방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6.8℃

베이징 28.8℃

자카르타 25℃

‘검언유착’ 수사 중 검사 간 몸싸움…“독직폭행” vs “수사방해” 진실공방

기사승인 2020. 07. 29. 19: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동훈 검사장 "변호인 호출 위해 비밀번호 푸는데 부장검사가 밀어 넘어뜨려"
정진웅 부장검사 "압수물 삭제 우려해 팔 뻗다가 넘어져"
1596019590820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 검사가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치료 중인 모습./사진 =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제공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한 한동훈 검사장(47·사법연수원 27기)의 휴대전화 유심 압수수색 과정에서 사상 초유의 검사들 간의 몸싸움이 벌어졌다.

압수수색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있었던 점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정진웅 형사1부장)과 한 검사장이 모두 인정하고 있는 상황에서 수사팀을 이끌고 있는 정진웅 부장검사(52·29기)가 무리한 압수수색을 시도했는지, 한 검사장이 수사팀의 압수수색을 방해했는지 여부에 따라 이 사건 수사에 미치는 파장이 클 전망이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29일 오전 법무연수원 용인 분원 사무실에서 한 검사장의 휴대폰 유심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수사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한 검사장을 소환조사하고 유심을 임의제출 방식으로 확보할 예정이었으나, 한 검사장이 소환에 불응해 현장 집행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문제는 이날 압수수색 과정에서 발생한 정 부장검사의 ‘폭행’ 의혹이다. 이날 오후 한 검사장 측은 “정 부장검사로부터 법무연수원 압수수색 절차 과정에서 한 검사장이 일방적인 신체적 폭행을 당했다”며 “공권력을 이용한 독직폭행”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 검사장 측에 따르면, 이날 정 부장검사 등 수사팀은 압수수색을 위해 한 검사장의 사무실에 도착했고 이에 한 검사장은 변호인을 부르기 위해 전화를 걸어도 되느냐고 정 부장검사에게 물었다.

이에 한 검사장이 전화를 걸기 위해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풀려 하자, 갑자기 소파 건너편에 있던 정 부장검사가 탁자 너머로 몸을 날리며 한 검사장을 밀고 소파 아래로 넘어뜨렸다. 이 과정에서 정 부장검사는 한 검사장 위에 올라탄 뒤 그의 팔과 어깨를 움켜쥐고 얼굴을 눌렀다고 한다.

한 검사장 측은 “다른 검사, 참여 직원, 법무연수원 직원 등 목격자가 다수 있고, 이 상황을 인정하는 정 부장검사의 태도가 녹화돼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독직폭행 혐의로 정 부장검사를 곧바로 서울고검에 고소 및 감찰을 요청했다.

반면 정 부장검사는 “한 검사장이 수사를 방해했다”며 정반대의 주장을 펼쳤다. 정 부장검사는 “한 검사장이 앉아서 비밀번호를 입력하고 있었고, 마지막 한 자리를 남겨두고 있었다. 마지막 자리를 입력하면 압수물 삭제 등 문제가 있을 것으로 판단해 ‘이러시면 안 됩니다’라고 하면서 한 검사장으로부터 휴대폰을 직접 압수하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자 한 검사장은 앉은 채로 휴대폰을 쥔 손을 반대편으로 뻗으면서 휴대폰을 뺐기지 않으려고 했고, 제 팔을 뻗는 과정에서 중심을 잃으면서 저와 한 검사장이 소파와 탁자 사이의 바닥으로 넘어졌다. 한 검사장은 넘어진 상태에서도 휴대폰을 주지 않으려고 완강히 거부해 실랑이를 벌였다”고 설명했다. 정 부장검사는 한 검사장이 일방적 주장을 하고 있다며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