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틱톡 금지할지도…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27.5℃

베이징 22.9℃

자카르타 28℃

트럼프 “틱톡 금지할지도…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

기사승인 2020. 08. 01. 07: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소셜미디어 틱톡(TikTok)에 대해 "금지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3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들과 만나 틱톡(TikTok)에 대한 미국의 조치와 관련, 금지를 포함한 여러 가지 대안을 살펴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틱톡을 살펴보고 있다"며 "우리는 틱톡을 금지할지도 모른다. 우리는 무언가 다른 것들을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두어개 옵션이 있다. 그러나 많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며 "그러니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 관리들은 틱톡이 중국 기업 소유란 점 때문에 미국의 국가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중국 정부가 영향력을 행사해 틱톡에서 일부 콘텐츠를 검열하도록 하거나 미국의 이용자 개인정보를 확보하려 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최근에는 틱톡이 중국 소유주와 분리돼 미국 기업으로 운영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MS)가 틱톡에 대한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이날 보도했다.

NYT는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협상이 얼마나 진전됐는지는 불분명하지만 어떤 형태의 거래든 틱톡의 소유권을 변경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NYT에 틱톡 임원들이 세쿼이아 캐피털·제너럴 애틀랜틱 같은 미국 벤처캐피털 업체에 틱톡을 매각하되 소수 지분은 남겨두는 방안 등 다른 시나리오도 논의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