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특허청, 융·복합 CCTV로 범죄·재난 막는다
2020. 08. 16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29.3℃

베이징 23.6℃

자카르타 27.8℃

특허청, 융·복합 CCTV로 범죄·재난 막는다

기사승인 2020. 08. 02.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다양한 장치와 결합한 CCTV 특허출원 확산으로 감시기능 강화
특허
5년간 연도별 융·복합 CCTV 특허출원 동향./제공=특허청
대전 이상선 기자 = CCTV(폐쇄 회로 텔레비전)가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하고 다른 장치와 기능적으로 결합되면서 고도화 된 범죄 추적과 위기·재난 상황을 인식해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수단으로 진화하고 있다.

특허청은 인공지능 기술과 결합된 CCTV 관련 국내 특허출원이 2015년 이후 매년 약 20건 이상, 드론, 스마트폰 및 가로등 기술과 결합된 CCTV 관련 특허출원도 매년 약 10건 내외로 출원이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2일 밝혔다.

최근 5년간(2015∼2019년) 특허출원 동향을 출원인 유형별로 살펴보면 중소기업이 46%(67건)로 가장 많은 출원했다. 이는 영상처리 기술을 바탕으로 CCTV 관련 제품을 생산하는 중소기업의 기술 개발이 활발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어 개인 30%(44건), 대학·연구소 19%(27건), 공공기관 4%(5건), 대기업 1%(2건) 순으로 나타났다.

CCTV와 결합된 기술 분야별 동향을 보면, 인공지능 기술과 결합된 경우가 96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가로등 기술과 결합된 출원이 19건, 드론 기술과 결합된 출원이 16건, 스마트폰 기술과 결합된 출원이 14건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가로등 기술과 결합된 CCTV는 2015년 2건에서 2019년 6건으로 증가했다. 이는 가로등은 카메라 촬영에 필수적인 광원을 제공할 뿐 아니라 많은 곳에 설치돼 CCTV의 사각지대를 없애는데 효과가 있기 것으로 해석된다.

융·복합 CCTV는 인공지능 기술에 의한 분석을 통해 촬영 내용을 스스로 인식할 수 있고 가로등, 드론 기술 등과 결합돼 촘촘하게 감시할 수 있어 범죄나 재난을 예측하고 예방해 보다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할 수 있다.

임현석 특허청 방송미디어심사팀장은 “기존 CCTV의 재난 감시·예방과 범죄 예측·추적 기능에 대한 한계를 보완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과 다양한 장치의 기능을 결합한 융·복합 CCTV 관련 특허출원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 CCTV 촬영에 의한 의도하지 않은 피해를 막기 위한 프라이버시 보호 기술 관련 출원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