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시, 사망 공인중개사 113명 직권 정비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27.5℃

베이징 22.9℃

자카르타 28℃

인천시, 사망 공인중개사 113명 직권 정비

기사승인 2020. 08. 02. 15: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무자격 중개행위 근절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시는 사망자 명의의 공인중개사 자격증 대여를 통한 무자격 부동산 중개행위 근절을 위해 공인중개사 자격증 보유자에 대한 자료를 정비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조회대상은 1985년(1회)부터 지난해(30회)까지 인천시에서 공인중개사 자격증이 교부된 2만6327명의 공인중개사 자격증 보유자다.

시는 중개업 등록관청인 전국 시·군·구가 통보한 사망 개업공인중개사의 자격증만을 말소했던 것에서, 나아가 직접 주민등록 및 외국인등록 전산자료를 조회?확인 후 사망자 113명의 자격을 직권 정비했다.

자격증 정비대상자의 성별을 살펴보면 남성 93명(82%), 여성 20명(18%) 등이며, 연령별로는 40~50대 21명(19%), 60~70대 75명(66%), 80대 이상 17명(15%) 등이었다.

시는 사망으로 자격이 상실된 자가 부동산중개업 등록 후 폐업신고가 되지 않을 경우를 고려해 전국 시·군·구 등록관청에 명단을 통보했다.

앞서 시는 지난해도 공인중개사 자격증 정비에 나서 사망한 공인중개사 760명에 대한 자격을 직권으로 말소한 바 있다.

김기문 시 도시계획국장은 “이번 정비로 공인중개사 자격에 대한 정확한 조회가 가능하게 되었다”며 “앞으로 공인중개사 자격증 보유자 일제정비를 정기적으로 실시해 자격증 대여 등 불법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