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참고인 소환 불응해 입건된 전직 ‘정대협’ 활동가 조사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27.5℃

베이징 22.9℃

자카르타 28℃

검찰, 참고인 소환 불응해 입건된 전직 ‘정대협’ 활동가 조사

기사승인 2020. 08. 02. 11: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070601000626400034611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후원금 유용’ 등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소환 통보를 받았음에도 조사에 응하지 않았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전직 활동가 A씨가 최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2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은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된 A씨를 지난달 28일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A씨가 제주도에 거주하는 점 등을 고려해 수사관을 제주에 보내 제주지검에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A씨가 근무하던 2014년께 정대협이 받은 국고보조금 사용 내역과 관리 방식 등을 물어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정의연 측은 지난달 15일 검찰이 A씨에게 강압적인 방법으로 참고인 출석을 강요하고 있다며 서부지검 인권감독관실에 신고서를 제출했다.

정의연 측 변호인은 검찰이 참고인 신분인 A씨를 피의사실과 죄명을 고지하지 않은 채 피의자로 입건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검찰은 A씨가 변호사와 상의 후 출석에 응하지 않고 검사실의 전화에도 일절 응하지 않아 A씨를 입건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서부지검은 정의연의 회계 부정 의혹과 함께 정의연의 전직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후원금 유용 의혹 등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지 두 달이 넘었으나 아직 윤 의원을 소환해 조사하지는 않았다. 검찰은 정의연·정대현 관련자들을 소환해 진술을 종합한 뒤 윤 의원을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