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뒷담화] 공사현장 테슬라 꿈꾸는 두산인프라코어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6.8℃

베이징 28.8℃

자카르타 25℃

[취재뒷담화] 공사현장 테슬라 꿈꾸는 두산인프라코어

기사승인 2020. 08. 02. 17: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스마트 건설 솔루션 '컨셉트-엑스'로 시장 선점 목표
"정부, 해외매각으로 국가미래기술 손실 없도록 살펴야"
clip20200802111620
두산인프라코어의 스마트 건설 솔루션 ‘사이트클라우드’가 첫 이용 계약을 체결한 서울 중랑구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의 토공 현장./제공=두산인프라코어
“사막 한가운데 조성되는 플랜트 건설현장, 인기척은 없고 무인 굴착기와 휠로더의 분주한 움직임만 분주하다. 드론이 3D 스캐닝으로 지형을 측량하고 분석해 작업계획을 세우면, 도심지 관제센터에 있는 작업자는 이 과정이 원활하게 돌아가는지 확인한다.”

두산인프라코어가 2025년 상용화를 목표로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건설현장 종합 관제 솔루션 ‘컨셉트-엑스(Concept-X)’가 조금씩 가시화되고 있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달 컨셉트-엑스의 상용화 첫 단계인 ‘사이트클라우드’를 서울 중랑구 양원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 현장에 적용하기 위해 토목공사 업체 일광건설과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두산인프라코어에 따르면 사이트클라우드를 적용할 경우 전통적 방식으로 길게는 2주까지 걸리던 시공 측량과 토공 물량 계산을 1~2일 내로 단축할 수 있는 등 체계적 시공 관리로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고 합니다. 향후 5세대이동통신(5G) 통신 기술과 텔레매틱스 등을 이용한 최적의 건설장비 운용 계획 및 관제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라고 하니 공사현장은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돌아가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11월 세계 최초로 건설현장 무인·자동화 종합관제 솔루션인 컨셉트 엑스를 공개 시연했습니다. 컨셉트-엑스를 통해 건설기계장비 제조, 판매를 넘어 ‘건설현장 관리’까지 사업 분야를 확대한다는 야심찬 계획입니다.

컨셉트-엑스와 같은 스마트 건설 솔루션은 두산인프라코어 같은 건설기계장비회사뿐 아니라 건설사, 엔지니어링회사들도 관심을 쏟고 있는 미래 먹거리입니다. 어차피 가야할 방향이었던 데다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관련 수요는 더 일찍 더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만큼 이 시장을 선점하려는 경쟁 역시 치열해질 것입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컨셉트-엑스의 첫 외부 고객 매출을 달성한 것을 기점으로 스마트 건설 솔루션 분야에서 선도적 입지를 다지겠다는 각오입니다. 미래 먹거리 발굴에 온 힘을 다하고 있는 문재인정부가 스마트 건설 솔루션에 승부수를 던진 두산인프라코어의 매각 이슈를 예의주시해야 할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매각을 둘러싼 복잡한 시장의 방정식이 분명 있겠지만, 혹여 해외 매각 등으로 국가미래기술 손실은 없을지 정부가 관심을 기울이고 챙겨봐야 할 이유는 충분해 보입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