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휴가 취소 “국민 안전이 제일 중요”

문재인 대통령 휴가 취소 “국민 안전이 제일 중요”

기사승인 2020. 08. 03. 18: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집중호우, 추가 인명 피해 막아야"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통화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집중호우 피해 점검과 대처를 위해 이번 주로 예정했던 여름 휴가를 전격 취소했다. 또 문 대통령은 정부 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해달라”며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지시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계획된 휴가 일정을 취소하고 호우 피해 대처 상황 등을 점검할 것”이라며 “추후 휴가 일정은 미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주말 경남 양산 사저로 내려갔으며 당초 이번 주 휴가를 쓰고 사저에 머무를 계획이었다. 하지만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호우 피해가 커지면서 휴가를 취소하고 청와대로 전격 복귀했다.

휴가를 반납한 문 대통령은 이날 집중호우 대책과 관련해 “무엇보다 국민의 안전이 제일 중요하다”며 “인명피해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와 지자체는 총력을 기울여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고 윤 부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저지대 상습 침수지역과 산사태·붕괴 우려지역은 사전에 철저히 통제하고 주민을 대피시켜 안타까운 희생을 미연에 방지하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재난 안내방송에 귀를 기울이면서 외출이나 야외 활동에 특별히 주의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정부와 방송사에 문 대통령은 “국민께 신속하고 정확하게 정보를 알리는 노력에도 힘 써주길 바란다”며 “기상상황은 물론 위험지역의 정보와 주민 행동지침을 국민들에게 빠르고 상세하게 제공해야 될 것”이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행정안전부와 소방구조대원, 경찰, 현장 지자체 공무원들에게 “인명구조와 응급복구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하면서 “구조과정에서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여 구조하다 희생되는 일이 더는 없도록 각별히 신경 써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국민의 생명이 위협받고 재산 피해가 늘어나는 것에 안타까움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에도 여름휴가를 계획했다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대응 등을 위해 휴가를 취소했다. 2018년 휴가 중에는 계룡대에서 우리 국민이 리비아 무장민병대에 피랍됐다는 보고를 받고 구출을 위한 특별지시를 내린 바 있다. 2017년에는 휴가 하루 전날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화성 14호’를 발사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한 뒤 예정보다 12시간 늦게 휴가를 떠나는 등 휴가 일정이 순탄치 않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