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우디, 獨 베를린서 열리는 전기차 레이싱 ‘포뮬러 E’ 출전

아우디, 獨 베를린서 열리는 전기차 레이싱 ‘포뮬러 E’ 출전

기사승인 2020. 08. 04. 10: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우디, 베를린에서 개최되는 전기차 레이싱 ‘포뮬러 E’ 출전
/제공 =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아우디가 독일 베를린에서 오는 5일부터 재개되는 포뮬러 E 출전 준비를 마치고 우승에 도전한다고 4일 밝혔다

5개월의 공백을 깨고 오는 5일부터 9일간 독일 베를린 트랙에서 여섯 경기가 진행되는 이번 포뮬러 E에서 아우디 매뉴팩쳐팀인 ‘아우디 스포트 압트 섀플러(Audi Sport ABT Schaeffler)’는 새로운 선수를 영입해 우승 및 챔피언십 타이틀 획득에 도전한다. 포뮬러 E는 이번 베를린에서 열리는 여섯 경기를 끝으로 시즌을 종료한다.

아우디 스포트 압트 섀플러 소속 대표 드라이버 루카스 디 그라시(Lucas di Grassi) 선수는 시즌 재개를 기다리며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그는 “우리는 베를린에서 챔피언십 타이틀을 거머쥐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며 포부를 밝혔다.

루카스 디 그라시에게 베를린은 최고의 무대이기도 하다. 루카스 디 그라시는 베를린에서 포뮬러 E 드라이버 중 가장 많은 다섯번의 우승을 차지했으며, 지난해에도 좋은 성적을 거뒀다. 루카스 디 그라시는 “우리는 베를린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둬 왔다”며 “이번에는 새로운 서킷 설계, 팬과 관중이 없고 짧은 시간 안에 많은 경기가 진행되는 만큼 어떤 팀이 가장 잘 대처할 것인지에 대한 여부가 승패를 가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시즌 아우디 스포트 압트 섀플러 팀의 가장 큰 변화는 DTM 챔피언 2회에 빛나는 르네 라스트(Rene Rast)의 영입이다. 그는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했고, 테스팅 외에도 몇 시간 동안 데이터를 분석하고 모니터링 하면서 엔지니어들과 많은 시간을 보냈다”며 “포뮬러 E에 대비해 완벽하게 준비를 마쳤고, 베를린에서 좋은 결과를 얻고 싶다”고 말했다.

아우디 스포트 압트 섀플러 팀 외에도 아우디의 커스터머 팀인 ‘인비전 버진 레이싱 팀(Envision Virgin Racing)’ 또한 아우디 및 기술 파트너인 섀플러가 개발한 e-트론 FE06를 통해 포인트를 획득해 나갈 계획이다. 샘 버드(Sam Bird)와 로빈 프린스(Robin Frijns)는 앞선 다섯 번의 경기 후 7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번 포뮬러 E 라운드는 5개월의 공백을 깨고 시작되는 경기이자 이번 시즌의 마지막 경기이기도 하다. 이번 경기에서는 엄격한 위생 관련 수칙을 준수해야 하고 출전하는 드라이버 수가 현저히 줄었으며, 팬과 스폰서들은 베를린 템펠호프 공항 출입이 허용되지 않는다. 또한 기자회견은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시상식 역시 최소한의 시간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레이싱은 베를린에서 9일간 진행된다는 점이 변수가 될 수 있다. 예선전에서 가장 빠른 주행 시간, 폴 포지션, 가장 빠른 레이싱 랩을 통해 받을 수 있는 최대 180점의 점수는 24명의 선수들 중 누구라도 득점할 수 있다. 선두 드라이버와 10위 드라이버의 점수 차이가 38점밖에 나지 않는 상황인 만큼 최종 우승을 확신할 수 없다. 알란 맥니쉬 아우디 스포트 압트 섀플러 감독은 “최종 우승 순위는 현재의 순위와 전혀 다를 것이라고 생각한다” 라고 말했다.

포뮬러 E는 세개의 더블헤더를 각기 다른 레이아웃으로 무대에 올릴 예정이다. 최근 몇 년간 사용되었던 기존의 베를린 서킷은 오는 8일과 9일에만 사용된다. 5일과 6일 오프닝 라운드에서는 해당 서킷에서 반대 방향으로 경기가 진행될 예정이며, 12일과 13일의 마지막 레이스에서는 서킷이 완전히 재설계될 예정이다.

한편 베를린에서 열리는 이번 경기는 오는 5일과 6일, 8일과 9일, 12일과 13일 중앙유럽표준시(CEST) 오후 7시(한국 시간 익일 새벽 2시) 부터 3개의 더블헤더 경기가 개최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