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위기에도 두부 수출 4배 증가

‘코로나19’ 위기에도 두부 수출 4배 증가

기사승인 2020. 08. 04. 14: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올해 6월까지 두부의 수출물량은 3306톤으로 전년동기 838톤에 비해 4배, 수출금액은 506만달러로 전년동기 170만달러 대비 약 3배 각각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코로나19로 면역력 향상 등 기능성식품에 대한 관심이 대폭 커지면서 식물성 단백질이 풍부한 두부가 미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aT는 분석했다. 이와 관련 전체 두부 수출물량 중 75%가 미국이다.

올해 최초로 정부에서 수입대두의 시장접근물량 중 5000톤을 외화획득용 원료 즉 수출용으로 별도 배정한 이후 수입대두를 원료로 한 두부류의 수출도 증가했다.

이기우 aT 수급이사는 “최근 코로나 19로 인해 두부와 같은 건강식품이 크게 주목을 받고 있다”면서 “해외시장 소비트렌드에 맞춰 수입농산물의 시장접근물량 운영방식도 유연하게 대응해 수출 농식품 품목발굴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