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일부, 황강댐 무단방류 정황에 “정보 협조해야”

통일부, 황강댐 무단방류 정황에 “정보 협조해야”

기사승인 2020. 08. 05. 11: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두 차례 추가로 임진강 수위 높아져... 자연재해 분야 협조 당부"
여상기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이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아들의 해외 체류 생활비 관련 자료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일부가 임진강 필승교의 수위가 급격히 높아진 것을 놓고 “자연재해와 관련한 남북 간 협력은 정치·군사적으로 무관한 만큼, 정보교환이라도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이 지난달부터 황강댐을 세 차례 무단 방류했던 만큼, 협의 없는 추가 수문 개방은 철저히 금지해야 한다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5일 통일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필승교의 수위가 두 차례 올라간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실제 이날 새벽 2시 전까지 3m였던 임진강 수위는새벽 6시엔 약 5m까지 치솟은 것으로 전해졌다.

여 대변인은 “북한 측에서 사전에 방류와 관련한 정보를 공유해 준다면 우리 주민들의 생명과 안전에 매우 큰 유용한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정치·군사적으로 남북관계가 경색되더라도 자연재해 분야는 비정치적인 분야인 만큼, 정보 공유 등의 기초적인 협력이라도 하루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남북 간 재난재해 정보 교환 방법에 관해선 “정보 공유를 하려고 하면 기술적인 방법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현재 남북 간에는 연락이 두절돼 있어서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기술적인 방법은 큰 문제가 되지 않으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