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시승기] 6년만의 완전 변경 ‘올 뉴 푸조 2008 SUV’… 콤팩트 SUV 왕좌의 귀환

[시승기] 6년만의 완전 변경 ‘올 뉴 푸조 2008 SUV’… 콤팩트 SUV 왕좌의 귀환

기사승인 2020. 08. 06. 0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UV 특유 웅장함 강조…적재공간도 넉넉
전후면 램프, 사자 송곳니·발톱 형상화
3D 인스트루먼트 클러스터로 주행정보 제공
배출가스 규제 충족하고도 출력·연비↑
11
올 뉴 푸조 2008 SUV./제공= 푸조
콤팩트 SUV의 강자 ‘올 뉴 푸조 2008 SUV’가 6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편의사양을 갖추면서 매력이 한 체급 위 모델 못지 않아 ‘미니 3008’이라 부를만 했다. ‘푸조 3008’는 2008보다 한 차급 위로, 푸조의 베스트셀링 SUV다.

푸조 2008 SUV는 글로벌 출시 이후 현재까지 120만대 이상 판매된 콤팩트 SUV 시장의 리더로 꼽힌다. 국내에서도 2014년 사전계약 일주일 만에 1000대를 돌파하며 2015년 수입 소형 SUV 부문 판매 1위를 달성했다. 탈바꿈한 ‘올 뉴 푸조 2008 SUV’에 이목이 쏠리는 이유다.

외관부터 시선을 사로잡는다. 우선 차체를 키워 SUV 특유의 웅장함을 강조했다. 전장(4300mm)은 기존 모델에 비해 140mm 길어졌으며, 전폭(1770mm)도 30mm 더 넓어졌다. 내부도 3008에 견줄 만큼 넉넉한 실내공간을 자랑한다. 2열 뒷좌석을 접으면 적재 공간은 1467ℓ까지 늘어난다.

22
전면부 LED 주간주행등. ‘사자의 송곳니’를 형상화했다./제공= 푸조
222
후면부 풀 LED 3D리어램프.‘사자 발톱’을 형상화했다./제공= 푸조
정면에서 바라보면 ‘사자의 송곳니’를 형상화한 LED 주간주행등(DRL)이 강렬한 이미지를 자아낸다. 보닛 중앙에는 푸조 508과 208과 같이 ‘2008’ 엠블럼이 자리잡고 있다. 뒤에서 바라보면 좌우로 뻗은 검정색 유광 패널에 ‘사자 발톱’을 형상화한 풀 LED 3D리어램프가 불을 밝힌다. 푸조의 아이덴티티가 드러나는 외관이다.

운전석에 앉자 3D 인스트루먼트 클러스터가 눈길을 잡았다. ‘올 뉴 푸조 2008 SUV’는 주행 정보를 홀로그램 형태로 표시하는 3D 인스트루먼트 클러스터를 포함한 아이콕핏 인테리어를 적용했다. 3D 인스트루먼트 클러스터는 주행 내내 차선이탈·각종 표지판 등을 안내했다. 푸조 관계자는 “3D 인스트루먼트 클러스터는 중요도나 긴급상황에 따라 입체적으로 표현해 운전자가 0.5초 빠르게 차량의 정보를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33
3D 인스트루먼트 클러스터./제공= 푸조
상·하단부가 잘려진 푸조 특유의 콤팩트 사이즈 스티어링 휠(핸들)은 코너링 주행에 재미를 더해줬다. 특히 GT Line에 적용되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스톱 앤 고’(Adaptive Cruise Control with Stop & Go) 시스템은 주행 편의를 높여줬다.

구불구불한 국도에서도 크루즈 기능은 안정적으로 운영됐고 운전자가 지정한 속도에 맞춰 주행하며 ‘먼 거리·표준 거리·가까운 거리’ 등 설정에 따라 앞차와의 간격도 유지했다. 선행 차량이 정차하면 자동으로 정지한 뒤 재출발했다. 다만 핸들에 크루즈 컨트롤 조작 버튼이 가려져 있어 주행 전에 버튼 위치와 기능에 대한 충분한 숙지가 필요하다.

센터페시아 토글스위치는 전투기 조종석을 연상시키는데, 이용도가 높은 기능들을 모아놔 편리했다. 또 스마트폰을 올려놓기만 하면 충전이 되는 무선 충전장치 등 다양한 편의장비가 적용됐다.

3
스티어링 휠(왼쪽)과 토글스위치./제공= 푸조
444
스마트폰 무선 충전장치./제공= 푸조
가장 놀라운 점은 연비다. 올 뉴 푸조 2008 SUV 디젤은 최고 출력 130마력, 최대토크 30.6kg.m로, 복합 연비도 17.1km/ℓ다. 기존 모델보다 출력은 10마력 상승했고, 연료 효율성도 약 13% 향상됐다. 특히 강화된 배출가스 규제를 충족하면서도 동력성능과 효율을 높였다.

‘올 뉴 푸조 2008 SUV’는 단일 모델에 내연기관부터 전기차까지 모든 파워트레인을 제공하겠다는 푸조의 ‘파워 오브 초이스(Power of Choice)’ 전략에 따라 전기차도 출시했다.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뉴 푸조 e-2008 SUV’는 최고 출력 136마력, 최대 토크 26.5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50킬로와트시(kWh)배터리를 탑재해 완전 충전 시 국제표준시험방식(WLTP) 최대 310km(환경부 기준237km)를 주행할 수 있다. 100kW 출력의 급속 충전기 기준으로 30분에 약 80%의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다.

디젤 버전의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분 반영 기준 알뤼르 3248만원, GT라인 3545만원이다. 전동화 버전은 알뤼르 4590만원과 GT 라인 4890만원이다. 전동화 버전인 뉴 푸조 e-2008 SUV는 국고 보조금 628만원과 차량 등록 지역에 따른 지방자치단체 추가 보조금을 지원 받을 시 3000만원 대에 구입할 수 있는 유일한 수입 전기 SUV다.

555
올 뉴 푸조 2008 SUV./제공= 푸조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