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이노베이션, 전지사업 가치 재평가 반영해야”

“SK이노베이션, 전지사업 가치 재평가 반영해야”

기사승인 2020. 08. 06. 0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나금융투자는 6일 SK이노베이션에 대해 시가총액에 반영된 전지사업 가치가 현저히 낮다며 재평가를 반영해 목표주가를 기존 12만원에서 21만원으로 상향조정했다. 투자견은 ‘중립(Neutral)’에서 ‘매수’로 상향했다.

윤재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SK이노베이션은 폭발적인 전기차 시장 성장 속에서 출하량 기준 글로벌 6위이며, 전지생산능력은 2020년 20GWh에서 2022년 60GWh, 2025년 100GWh로 공격적으로 증설할 계획이기에 향후 글로벌 탑티어(Top-Tier)로서 입지를 공고히 할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윤 연구원은 “현재 시가총액에 반영된 전지사업의 EV는 약 7조원이다. 이를 2021년 예상 생산능력 40GWh로 나눈 GWh 당 EV는 1740억원”이라며 “유사한 방식으로 계산한 LG화학 3410억원, 삼성SDI 5000억원 대비 현저히 낮다”고 분석했다.

이어 “상대적 가치할인의 주요인은 후발주자로서의 경쟁력에 대한 의구심, LG화학과의 소송에 따른 사업 불확실성, 늦은 흑자전환 시점에 대한 가이던스 등”이라며“ 하지만 하반기 이후 불확실성 해소 등 모멘텀이 구체화되면 할인폭은 축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윤 연구원은 “현재 LG 화학, 삼성SDI 대비 SK이노베이션의 GWh당 EV는 60% 할인되나, 향후 할인율이 30%까지 축소될 경우 전지사업의 EV는 약 5조원 가량 상승하며, 이 경우 목표 시총은 20조원으로 현재 시총 14조7000억원 대비 33%의 상승여력이 생긴다”고 진단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