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임영웅 “사실 ‘히든싱어’ 출연한 적 있어”…전현무 “언젠가 원조가수 될 것”

임영웅 “사실 ‘히든싱어’ 출연한 적 있어”…전현무 “언젠가 원조가수 될 것”

기사승인 2020. 08. 06. 09: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806_히든싱어
임영웅이 ‘히든싱어’에 출연한 적이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제공=JTBC
가수 임영웅과 이찬원이 ‘히든싱어6’ 원조가수 김연자 편에 출연한다.

오는 7일 방송될 JTBC ‘히든싱어6’ 1회에는 ‘미스터트롯’이 낳은 스타들인 임영웅과 이찬원이 연예인 패널로 나선다. 이들은 쿵짝을 맞춰 김연자의 히트곡 ‘천하장사’를 개사하기도 하고 ‘10분 내로’의 소절을 나눠 부르는 등 센스 넘치는 축하송을 선보여 모두를 감탄시켰다.

또 임영웅은 “제가 사실 ‘히든싱어’에 나온 적이 있다”고 의외의 사실을 밝혔다. 이에 MC 전현무는 “저는 오늘 처음 뵙는데?”라고 말했지만 곧 ‘증거 영상’이 공개됐다. 가수로 데뷔하기 전인 7년 전 임영웅은 ‘히든싱어’ 시즌1 백지영 편에서 25번 번호표를 단 방청객으로 등장했고 MC 전현무가 선보인 충격의 ‘내 귀에 캔디’ 무대에 ‘물개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히든싱어’와 임영웅의 남다른 인연에 MC 전현무는 “일반인 방청객에서 연예인 패널이 되셨고 언젠가는 원조가수도 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흐뭇해 했다.

한편 임영웅과 이찬원은 ‘진짜 김연자 찾기’에서 의견이 갈리면서 서로 자신의 말이 맞다고 옥신각신, 귀여운 ‘브로맨스 케미’를 선보였다. 이런 가운데 이찬원은 특유의 ‘찬또위키’다운 능력으로 김연자의 일본 활동부터 ‘아모르파티’ 역주행 과정까지 줄줄 읊어내며 매순간 수려한 말솜씨를 자랑했다. 또 “트로트 가수가 ‘히든싱어’에 나왔을 때는 매 라운드에서 단 한 번도 제가 틀린 적이 없다. 그리고 저랑 영웅 형님은 김연자 선생님의 ‘아모르파티’를 최근 가장 가까운 곳에서 들었던 사람들이다”라며 당당한 자신감을 보였다.

7일 오후 9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