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능후 “집중호우 피해 심각…취약한 곳 재점검해야”

박능후 “집중호우 피해 심각…취약한 곳 재점검해야”

기사승인 2020. 08. 06. 09: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3023895_001_20200806091305269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재난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화상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사진 = 연합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에서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심각하다”며 “갑작스러운 폭우로 소중한 보금자리를 떠나 힘든 밤을 임시주거시설에서 보내셨을 분들의 불안한 마음을 헤아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와 지자체의 모든 공직자는 집중호우로 취약한 곳이 없는지 다시 점검해 추가적인 피해를 최소화하고 국민들이 빠른 시일 내 재기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통상 장마철에는 수인성 질환에 대한 관리가 중요한 이슈이지만 금년은 이에 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는 방역대책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1차장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국내 감염사례는 비교적 안정적인 상황”이라면서도 “카페 등에서 산발적으로 감염사례가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끝으로 그는 “일상 속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의 준수만이 코로나19로부터 우리 자신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이라며 “금일 논의되는 카페 방역수칙도 마련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제대로 실천될 수 있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일부터 6일 오전 6시까지 집중호우로 인한 사망자는 16명, 실종자는 11명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