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백군기 용인시장 “300톤 소각장 추진 백지화”

백군기 용인시장 “300톤 소각장 추진 백지화”

기사승인 2020. 08. 06. 16: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부 신청지역 주민반대 의겸 수렴
백군기
백군기 용인시장.
용인 홍화표 기자 = 경기 용인시가 최근 논란이 된 300톤 소각장 희망지를 백지화하고 2017년 수립한 제3차 폐기물처리 기본 계획대로 추진하기로 했다.

백군기 시장은 6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SNS를 통한 시민과의 대화에서 “후보지로 신청한 희망지역 2곳을 포함한 4곳 지역을 입지선정위원회에 상정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시는 다만 향후 도시발전에 따른 인구 증가와 생활환경 변화로 폐기물 발생량이 증가하고 폐기물처리시설 확충이 필요할 것을 예상해 생활폐기물 처리 대란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다.

용인환경센터 2·3호기 사용기한이 만료되는 2025년에 설치 희망지역을 새로 모집하거나, 운영이 중단되는 2·3호기를 대보수할 지 여부를 해당 지역주민과 주민지원협의체 협의 등을 통해 결정, 2022년 수립할 용인시 제4차 폐기물처리 기본계획에 반영한다는 것이다.

백 시장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소각시설 설치 문제가 지역갈등으로 이어져, 용인시를 분열시키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시급한 플랫폼시티 개발과 관련해 백 시장은 “관련 법률에 따라 인접 시와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30톤 규모의 생활폐기물 처리시설을 설치하도록 하겠다”며 “중앙정부가 추진하는 공공시설 복합화 방안도 검토하겠다”라고 말했다.

시는 앞으로 30만㎡ 이상의 대단위 개발사업 시 해당 사업자가 생활폐기물 처리시설을 설치하는 방안과 적정한 장소에 통합해 설치하는 방안을 공신력 있는 전문기관에 의뢰해 시민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정책방향을 결정한다.

사용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대규모 소각시설과 관련 백 시장은 “민선6기에 수립된 제3차 폐기물처리기본계획에 의해 추진돼온 환경기초시설 확충 등 안정적인 폐기물 처리를 위해 시급한 당면 과제를 해결하는 데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시는 하루 처리용량 200톤 규모인 용인환경센터 2·3호기 대체시설을 조속히 설치하고, 기존 2호기와 3호기 운영은 중단할 방침이다.

지난 2005년 준공된 2·3호기의 시설이 노후화로 소각효율이 78%까지 떨어진 데다 사용기한이 2025년으로 얼마 남지 않은 만큼 그 이전에 대보수 또는 대체시설 건립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 때문에 시는 지난 2017년 11월 용인환경센터에 2022년 신규 200톤 규모 4호기를 착공하고, 2027년까지 2·3호기 200톤을 대보수해 사용기한을 연장하는 제3차 폐기물처리 기본계획을 수립했고 2018년 1월엔 타당성 용역까지 실시한 바 있다.

앞서 1999년 준공된 용인환경센터 1호기(100톤 규모)에 대해 2년여에 걸친 대보수 공사를 통해 지난 2019년 7월 사용기한을 연장한 바 있다.

백 시장은 “(처리시설 설치는) 향후 인구 증가에 따른 처리 용량까지 확보하기 위해 어렵지만 불가피하고 시급한 사업이라는 점을 깊이 헤아려 주길 바란다.”라고 시민들에게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